이규혁·고재현 1골 1도움…황선홍호, 첫 실전서 필리핀 완파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황선홍호'의 출발이 가볍다. 첫 공식전을 무실점 승리로 장식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5일 싱가포르에 있는 잘란 베사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U-23 아시안컵 예선 H조 1차전에서 3-0으로 이겼다. 지난달 지휘봉을 잡은 황 감독은 데뷔전을 승리로 마쳤다.

한국 23세 이하 축구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KFA)]

총 11개 조로 나눠 진행되는 이번 예선에서 각 조 1위와 2위 팀 중 상위 4개 팀은 내년(2022년) 6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는 AFC U-23 아시안컵 본선에 나설 자격을 얻는다.

한국은 김찬(충남아산)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가운데 양 측면에 최건주(안산)와 조상준(수원FC)이 배치됐다. 구본철(인천), 고재현(서울 이랜드), 권혁규(김천상무)가 허리를 책임졌고 포백 라인은 이규혁-이상민(이상 충남아산)-김주성(김천상무)-최준(부산)으로 꾸려졌다. 골키퍼 장갑은 이광연(강원)이 꼈다.

한국은 시종일관 필리핀을 압박했다. 하지만 기대한 득점 소식은 좀처럼 들리지 않았다. 전반에만 두 차례나 골대를 강타하는 불운을 겪으며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 23세 이하 축구대표팀 사령탑을 맡고 있는 황선홍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KFA)]

'황선홍호'의 첫 골은 후반 6분에 나왔다. 측면 수비수 이규혁이 주인공이 됐다. 이규혁은 고재현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해 굳게 닫혀있던 필리핀의 골문을 열었다.

이규혁과 고재현은 두 번째 골도 합작했다. 이규혁이 날카로운 패스로 고재현에게 노마크 찬스를 만들어줬고 고재현이 침착하게 마무리해 2-0으로 앞서갔다. 한국은 교체로 들어온 박정인이 후반 44분 쐐기골까지 넣어 3-0 완승으로 경기를 마쳤다.

예선 1차전을 기분 좋게 마친 한국은 28일 동티모르, 31일 싱가포르와 차례로 맞대결한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