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시즌 4호골 넣고 부상 교체…보르도, 낭트와 무승부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호사다마'가 됐다. 황의조(29, 보르도)가 골맛을 봤으나 부상으로 교체됐다.

보르도는 17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에 있는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2021-2022시즌 프랑스리그1(1부리그) 낭트와 10라운드 홈 경기를 치렀다. 황의조는 세쿠 마라와 투톱으로 선발 출전했다.

황의조는 전반 17분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오른발 슈팅한 공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프랑스리그 보르도에서 뛰고 있는 황의조는 17일(한국시간) 열린 낭트와 홈 경기에서 후반 17분 선제골을 넣으며 시즌 4호 득점을 올렸다. 그러나 황의조는 이후 발목 부상으로 후반 29분 교체됐다. [사진=보르도 구단 공식 소셜미디어(SNS) 트위터 캡쳐]

후반 3분에는 도움을 올릴 뻔했다. 황의조는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히카르두 망가스에 패스를 보냈다. 찬스를 맞은 망가스가 슈팅하기 직전 낭트 수비수가 간발의 차로 걷어냈다.

황의조는 후반 17분 0의 균형을 깨뜨렸다. 그는 자바이로 딜로순이 보낸 패스를 받은 뒤 오른발로 감아찼다. 공은 그래도 낭트 골망을 흔들었다. 시즌 4호골로 지난 7라운드 몽펠리에전 이후 3경기 만에 다시 한 번 골맛을 봤다.

황의조는 그러나 웃지 못했다. 그는 후반 중반 상대 선수 발을 밟으면서 오른 발목이 꺾여 그라운드로 쓰러졌다. 구단 의무팀이 들어와 응급조치를 했으나 상태가 나아지지 않았다. 황의조는 후반 29분 음바에 니앙과 교체돼 이날 경기를 먼저 마쳤다.

보르도는 황의조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했다. 낭트는 후반 30분 승부 균형을 맞추는 동점골을 넣었다. 세바스티앙 코르치아가 보낸 크로스를 페드로 치리베야가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보르도는 올 시즌 홈 경기 첫 승 기회를 또 다시 다음으로 미뤘다. 4경기 무승(3무 1패)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1승 5무 4패(승점8)가 되면서 리그 17위에 머물렀다.

황의조는 올 시즌 개막 후 4골 1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한편 낭트는 이날 무승부로 4승 2무 4패(승점14)로 9위가 됐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