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분당 35시간 분량 동영상 등록된다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튜브에 하루 평균 어느 정도 동영상이 올라올까?

유튜브는 11일 자사 서비스에 1분당 평균 35시간 분량의 동영상이 등록된다고 발표했다.

영화 한편의 상영 시간을 120분으로 가정할 경우 전 세계 이용자들이 매주 영화 17만6천편 분량의 콘텐츠를 생산하고 있다는 얘기다 된다.

특히 유튜브에 한 달 동안 업로드된 콘텐츠 양이 미국 3대 방송사가 60년 동안 쉬지 않고 방송하는 분량보다 많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기록은 유튜브에 등록할 수 있는 파일 크기가 최근 몇 년 사이 10배 이상 늘어난 2GB로 확대됐기 때문이다.

또 동영상 길이 제한이 기존 10분에서 15분으로 확대된 것도 원인이다. 또 API 기반 프로그램 확산으로 유튜브 사이트 외부에서도 업로드가 가능해진 것도 한몫한다.

유튜브 측은 "분당 48시간 분량의 업로드 달성을 목표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