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다음 "고맙다 월드컵"…사상 최대 실적 기록


다음커뮤니케이션이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871억원으로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49% 이상 성장했으며, 영업이익은 24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무려 116% 성장이라는 놀라운 성장을 이뤘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이 3일 금융감독원에 공시한 2분기 실적에 따르면 이 회사는 2분기 성수기 효과에 더해 월드컵이라는 특수기 효과까지 누리며 분기 사상 최초로 매출 800억원을 돌파하는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은 871억원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은 249억원, 순이익은 199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 49.1%, 영업이익 116.2%, 순이익 61.4% 증가한 수치이며, 전분기 대비 매출 22.4 %, 영업이익 29.2%, 순이익 26.9% 증가한 수치이다.

다음의 2분기 매출 성장은 3분기 연속 두자릿수 성장세를 보이며, 최초로 400억원을 돌파한 검색광고가 견인했다.

검색광고는 2분기에 전년동기 대비 46.9%, 전분기 대비 12.5% 성장한 44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검색쿼리의 꾸준한 상승과 자체 CPC 광고상품의 단가 상승 등에 힘입은 것으로, 다음의 검색체질이 지속적으로 강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디스플레이광고는 남아공 월드컵 및 지방선거로 인한 특수 이벤트와 성수기 효과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55.5.% 증가 및 전분기 대비 38.1% 증가한 386억원을 기록했다.

기타 거래형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1.1% 증가, 전분기 대비 9.2% 증가한 40억원을 기록했다.

다음은 지난 상반기에만 실시간 검색, 로드뷰 장소검색과 함께 국내 최초의 모바일 음성검색 및 바코드 검색 등 차별화된 검색 서비스를 선보이며 국내 검색시장을 선도해왔다.

다음의 이러한 노력은 꾸준한 검색쿼리 성장으로 이어져 검색광고 매출 성장에 큰 기여했다. 하반기에도 다음은 검색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검색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견조한 성장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다음 지도 등 킬러 애플리케이션 및 모바일웹을 중심으로 새로운 디바이스에 적극 대응해 모바일 시장 주도권을 계속 이어나가겠다는 계획도 세워뒀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