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맥북프로 등 노트북 3종 선보여


애플이 '맥북 프로'를 비롯한 신형 맥북 제품 3종을 공개했다. 애플은 또 보급형 맥북 가격을 100달러 인하해 1천 달러 이하대에 판매하겠다고 선언했다.

스티브 잡스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4일(현지 시간) 개최된 '애플 노트북 이벤트'에서 3D와 터치패드 기능을 강화한 맥북 신제품군을 선보였다.

잡스는 이날 "엔비디아의 그래픽 칩과 관련 기술 사용을 확대했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공개한 제품들은 이전에 비해 좀 더 얇고 가벼워졌으며, '브릭'이란 신공정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라고 애플 측이 강조했다.

브릭은 이음새가 없는 하나의 알루미늄 덩어리로 외장을 만드는 신공정기술. 특히 이 기술은 나사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무게와 강도면에서 상당한 강점이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엔비디아의 그래픽 칩 두 개를 사용한 고급형 맥북 프로는 2천499달러로 책정됐다. 이 같은 가격은 기존 최고급 모델에 비해 300달러 가량 저렴한 수준이다.

또 애플이 지난 해 선보였던 맥북 에어 신모델은 1천799달러로 이전과 같은 수준에 판매하기로 했다.

이처럼 애플은 대부분의 노트북 가격을 1천달러 이상으로 책정해 최근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저가 바람과 거리를 뒀다. 이는 경제 위기에도 불구하고 애플이 자신들의 제품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갖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외신들은 평가했다.

시장 조사기관인 IDC에 따르면 애플은 미국 PC시장 점유율 7.8%로 3위에 랭크돼 있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