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여야 '이태원 3차 청문회' 합의…유가족·생존자 등 참여


이상민 출석은 '불발'…'공청회' 방식 진행

우상호 이태원 참사 국조특위 위원장이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1차 청문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우상호 이태원 참사 국조특위 위원장이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1차 청문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여야가 10일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 생존자 등이 참여하는 국정조사 3차 청문회 일정에 합의했다. 야당이 주장했던 '유족 참여 청문회'는 성사됐으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의 대질은 불발됐다.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국조특위) 여야 간사인 이만희(국민의힘)·김교흥(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3차 청문회 실시에 합의했다.

3차 청문회는 유족 8인, 생존자 2인, 이태원 상인 2인이 참여하는 공청회 방식으로 진행된다. 참석자들은 각각 7분의 발언 시간을 부여받고 여야 특위 위원들은 이들의 발언 이후 5분 내로 질의할 수 있다.

당초 여야는 국정조사 3차 청문회 실시 여부를 놓고 대립한 바 있다. 야당은 3차 청문회에서 이상민 장관 등을 상대로 한 유가족 등의 직접 질의를 요구했으며, 여당은 이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여야는 합의 끝에 유족 등의 참여를 보장하는 대신 이상민 장관은 출석시키지 않기로 했다.

우상호 국조특위 위원장은 이날 "(3차 청문회가) 보고서 채택 전 마지막 공개 행사가 될 것 같다"며 여야 위원들에게 "만반의 준비를 해 달라"고 전했다.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는 여야 합의로 오는 17일까지 연장된 상태다. 3차 청문회 이후 결과보고서 작성과 채택을 끝으로 활동을 마무리하게 된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여야 '이태원 3차 청문회' 합의…유가족·생존자 등 참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