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리서치센터, 전문성과 콘텐츠로 차별화"


정보 전달 플랫폼 확대에도 주력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KB증권이 리서치센터를 통해 금융시장의 변화와 투자자의 질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분석 서비스를 다양하게 제공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KB증권 리서치센터는 지난 2021년 3월 ESG솔루션팀을 신설해 ESG 리서치 제공에 나섰으며, 같은 해 10월에는 대형 유망 비상장기업 분석을 위한 신성장기업설루션팀 신설했다. 또한 2022년 1월에는 대체자산으로 디지털자산까지 커버하는 멀티에셋팀을 구성한 바 있다.

KB증권이 리서치센터 서비스 강화를 지속할 것이라고 6일 밝혔다. [사진=KB증권]

ESG 리서치는 세계 5위의 네덜란드 석유에너지 기업 ‘Shell’을 비롯해 다수의 해외우수기업 사례를 소개하고, 한국형 녹색금융 분류체계 ‘K-택소노미’ 등 ESG 관련 이슈 분석을 꾸준하게 업데이트하고 있다. 아울러 2020년부터 기관영업부문과 함께 매년 기업고객 대상으로 ESG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신성장기업솔루션팀은 ‘케비어’(케’이비 ‘비’상장 ‘어’벤저스)라는 별칭의 자료를 통해 이커머스, 모빌리티, 핀테크, 바이오, 그린 에너지 등 다양한 성장 산업의 비상장 유망 기업에 대한 심도 깊은 리서치를 제공하고 있다. 나아가 세미나와 기업설명회 등을 통해 WM, IB 부문에서의 영업 활동과 투자 기회 창출을 지원한다. ‘케비어’는 제1호 보고서로 국내최대 온라인 플랫폼 ‘무신사’를 시작으로 모바일게임 기업 ‘해긴’을 분석한 17호까지 발간됐다.

KB증권은 2022년 3월 블록체인에 관한 심층분석 자료를 시작으로 디지털자산에 대한 분석보고서 발간도 꾸준하게 이어가고 있다. KB증권이 제공하는 디지털자산 분석자료 명칭은 영문 Digital Asset KB의 앞글자를 딴 ‘다이아KB’다. ‘다이아KB’는 디지털자산 전반에 대해 분석하며 심층분석, 관련 동향 업데이트, 주요 이슈 코멘트 등 크게 세 가지 형태로 자료를 제공한다.

KB증권 리서치센터는 콘텐츠 확대뿐만 아니라 정보 전달을 위한 플랫폼 확대에도 노력하고 있다. 2019년 1월 론칭한 텔레그램 기반의 사용자 맞춤형 챗봇 ‘리봇’ 서비스를 2022년 웹기반으로 추가 구현했다. 투자자들이 PC에서 상시적으로 맞춤형 리서치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다. 2022년 1월과 2월부터 선보인 ‘NFT(New&Fast Tactic by 투컨)’와 ‘더블샷(The Bull Shot)’은 투자자들의 자료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기존 보고서들을 읽기 쉽고 이해하기 쉬운 형식을 갖추고 있다.

KB증권 관계자는 “연간 전망을 발표하는 KB Analyst Day와 대규모 기업설명회 KB Korea Conference 등 연례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지난 11월 7일 진행된 ‘2022 KB Analyst Day’에서는 2023년 금융시장 전망과 유망 업종과 종목을 제시했고, 해당 내용은 유튜브 채널 ‘깨비증권 마블TV’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된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2022년 3월과 11월 두 차례 중국 남방자산운용 (CSOP)과 중국 주식에 대한 공동 세미나를 진행해 현지 전문가의 시각을 공유했다. 10월에는 KB증권의 IB부문이 IPO를 진행한 8개 기업을 초청해 ‘KB Friends Day’라는 기업설명회를 개최해 IPO 사후 지원도 강화했다.

김성현 KB증권 사장은 “KB증권 리서치센터는 지속적으로 리서치 영역을 확대하고 다양한 형식과 관점에서 투자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있다”며 “고객들에게 투자 인싸이트를 제공하고 전사적인 영업활동 지원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