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예산편성 "공공안전" 투자 최우선


[아이뉴스24 김상진 기자]광주광역시 남구는 관내 주민들이 내년도 예산 편성시 가장 우선적으로 투자해야 할 분야로 공공안전을 뽑았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구에 따르면 내년도 예산편성의 효율성 제고 및 건정 재정 운영을 위해 최근 남구 주민들을 대상으로 서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광주광역시 남구청 전경 [사진=광주 남구]
광주광역시 남구청 전경 [사진=광주 남구]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10월 25일부터 지난 7일까지 서면, 온라인 조사 방식으로 2주간 진행됐으며, 관내 주민 303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관내 주민들이 손꼽은 내년도 투자 1순위는 공공안전(20.1%) 분야였다. 광주지역 아파트 건설현장 붕괴사고를 비롯해 최근에 발생한 이태원 참사 등으로 안전 분야에 대한 경각심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긴축 재정 운영이 불가피할 경우 씀씀이를 가장 줄여야 할 분야로는 축제‧행사성 경비(66.3%)가 차지했다. 전체 응답자의 3분의 2를 차지할 만큼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와 함께 관내 주민들은 그동안 예산투자 대비 가장 높은 성과를 달성한 분야에 대해 1순위로 문화‧체육‧관광(20.8%) 분야를 선택했다.

남구 관계자는 “재정운영의 효율성과 주민 만족도를 향상시킬 수 있도록 예산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주=김상진 기자(zz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