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멩이로 이발소 업주 위협해 현금 훔친 40대 구속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이발소 주인을 다치게 하고 현금을 빼앗아 달아난 40대가 구속됐다.

28일 광주 남부경찰서는 이발소 업주를 돌로 때려 다치게 하고 금품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강도상해)로 4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

 [사진=김성진 기자]
[사진=김성진 기자]

A씨는 지난 25일 오후 2시께 광주 남구 월산동 한 이발소에서 50대 여성 업주 B씨 머리를 돌멩이로 내려친 뒤 현금 11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얼굴을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발소 단골인 A씨는 생활비를 마련할 목적으로 미리 돌멩이를 챙겨가 이 같은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범행 직후 A씨는 200m 떨어진 자택에서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1시간 만에 붙잡혔다.

경찰은 범죄 중대성과 도주 우려를 고려해 법원에 구속영장을 신청해 발부받았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