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2조6천억원 지방투자, 3천500개 일자리 창출…지방소멸 막을까


산업부, 올해 62개 지방투자기업에 3천400억원 지원

[아이뉴스24 안다솜 수습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4차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심의위원회에서 경북 등 7개 지자체, 12개 지방투자기업에 지방투자보조금 437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제도는 수도권 기업의 지방 이전과 지방소재기업의 신‧증설 투자에 정부와 지자체가 투자금액 일부를 보조금으로 지원하는 제도로 올해 네 차례 심의위원회 개최를 통해 총10개 지자체, 62개 투자기업에게 3천439억원을 지원하게 됐다.

2021년과 2022년 지방투자보조금 지원효과 비교. [사진=산업통상자원부]
2021년과 2022년 지방투자보조금 지원효과 비교.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산업부는 이에 따라 앞으로 3년동안 지방에 약 2조6천억원 민간투자와 3천500개 이상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작년과 비교해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수혜기업의 민간투자는 약 9천억원(52.9%) 증가했으며 새로운 일자리는 225개(6.8%) 늘어났다는 설명이다.

올해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군산 등 6개 산업위기대응지역 투자를 통한 지역활력 회복과 반도체, 전기차 분야 지원으로 지역 내 첨단전략산업의 육성에 이바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위기대응지역은 특정 산업 의존도가 높고 해당 산업이 위기를 맞아 대규모 휴업, 폐업, 실직 등이 발생해 지역 경제가 침체될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군산, 거제 등 산업위기대응지역 민간투자금액이 3천847억원으로 지난해 1천408억원과 비교해 크게 늘었다.

국가 첨단전략산업에 해당하는 반도체와 전기차 관련 분야도 13개 기업 지원이 결정됐다. 핵심산업의 공급망 안정과 지역 첨단산업 육성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한편 매년 지자체별 투자유치실적, 신규일자리 창출 등 지방투자촉진사업 성과를 평가해 혜택을 주는 '투자유치 우수 지자체'로는 부산광역시, 충청북도, 경상북도 3곳이 선정됐다.

선정된 지자체에는 2023년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신청 건에 혜택을 제공해 국비 보조 비율 5%p를 상향 지원한다.

산업부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지식서비스기업'의 지방투자 장려를 위한 혜택을 늘리는 등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제도가 민간 투자촉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올해 안에 관련 고시를 개정할 예정이다.

/안다솜 수습 기자(cott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