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유한준 은퇴식 마련…14일 키움전서 진행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KT 위즈가 지난 시즌 종료 후 선수생활을 마감한 유한준에 대한 은퇴식을 실시한다. KT 구단은 오는 14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를 통해 유한준의 은퇴식을 연다고 6일 밝혔다.

구단은 "유한준의 전 소속팀인 히어로즈와 함께 은퇴식을 1, 2부로 나뉘어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1부 행사에서는 유한준이 위즈파크 중앙 위즈홀에서 KT와 키움 양팀 팬 61명을 대상으로 팬 사인회를 진행한다.

61명은 유한준의 선수 시절 등번호와 맞췄다. 사인회 참가 신청은 wizzap을 통해 가능하다. 그라운드에서는 이날 주인공인 유한준이 입장한 후 선수 시절 활약상이 담긴 은퇴 기념 영상이 상영된다.

KT 위즈는 오는 14일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를 통해 지난 시즌 종료 후 선수 생활을 마감한 유한준에 대한 은퇴식을 진행한다. [사진=김성진 기자]
KT 위즈는 오는 14일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를 통해 지난 시즌 종료 후 선수 생활을 마감한 유한준에 대한 은퇴식을 진행한다. [사진=김성진 기자]

구단과 선수단, 유한준 은사가 준비한 기념 선물 증정식이 이어지고 경기 전 시구는 유한준의 두 자녀가 맡는다.

2부 행사는 경기 종료 후 열린다. 유한준을 비롯해 가족과 동료가 함께한다. 은퇴 축하와 응원 영상이 공개되고 유한준이 직접 은퇴사를 낭독한다.

선수로 뛰며 정들었던 그라운드를 떠나는 베이스런닝 하이파이브 행사도 준비됐다. 1루부터 홈까지 가족과 선수단, 팬 61명이 도열해 유한준을 격려하고, 헹가래를 해주며 불꽃 놀이와 함께 마지막을 장식한다.

베이스런닝 하이파이브 참가 신청도 wizzap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은퇴식에 맞춰 이닝 경품 이벤트를 통해 은퇴 기념 티셔츠도 증정한다. 유한준의 팬클럽도 수원 지역 버스 4개 노선에 은퇴 축하 광고를 게재한다.

이날 위즈파크를 찾는 팬 2천명을 대상으로는 은퇴 기념 부채도 증정한다. 또한 당일에 한해 1루측에 자리한 VIP 라운지는 '유한준 전시관'으로 운영된다.

KT 유한준이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골든포토상을 수상한 후 수상소감을 전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KT 유한준이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골든포토상을 수상한 후 수상소감을 전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유한준은 수원 유신고와 동국대를 나와 2000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3라운드로 현대 유니콘스에 지명됐다. 그는 2004년 현대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했다.

그는 현대와 히어로즈를 거쳐 지난 2015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KT와 계약해 이적했다. 2016시즌부터 KT에서 뛰었고 2000년 팀의 창단 후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지난해(2021년)에는 정규리그 1위와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는 데 힘을 보탰다.

유한준은 선수 시절 동안 '성실한 자세, 솔선수범 리더십, 프로의식'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프로 통산 18시즌 동안 1650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2리(5316타수 1606안타) 151홈런 883타점 717득점 35도루라는 성적을 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joynews climb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