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ILO 출마한 강경화 지지…"노사정 상호발전 도모해야"


"국제 사회서 리더십 인정 받은 적임자…韓 위상 높이고 노사관계 발전 되길"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국제노동기구(IL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을 지지하며 ILO가 노사정 상호발전을 도모하고 미래지향적 발전 방향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경식 경총 회장 강경화 ILO 사무총장 후보자 접견 [사진=경총]

손 회장은 19일 강 전 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강 후보는 UN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부대표, UN사무총장 정책특별보좌관으로 다년간 근무한 국제기구 전문가"라며 "대한민국 외교부 장관으로 국제 사회에서 리더십을 인정 받은 적임자"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전 세계 노동시장과 일자리가 코로나19 팬데믹 충격에서 완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있고, 디지털 전환 가속화로 일의 세계는 유례없는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며 "지금이야말로 ILO의 새로운 역할과 노사정의 변화가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손경식 경총 회장 강경화 ILO 사무총장 후보자 접견 [사진=경총]

노사정 3자 기구인 ILO는 28개국 정부 대표와 노동자, 사용자 대표 각각 14명 등 56명이 참여하는 이사회 투표에서 과반수 득표로 사무총장을 뽑는다. 차기 ILO 사무총장은 내년 3월 이사회 투표로 결정되며 5년 임기는 같은 해 10월 1일부터 시작된다. 이번 선거에는 우리나라 외에도 호주, 토고, 남아공, 프랑스 출신 후보가 입후보했다.

손 회장은 "1919년 창립된 ILO는 그동안 산업화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제노동기준 마련과 이행감시에 주력했으나, 이러한 규제일변 활동은 오늘날 변화하는 일자리와 노동시장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전 세계 노동시장과 일자리가 코로나19 팬데믹 충격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상황에서 ILO는 기존 역할에서 벗어나 삼자주의라는 고유의 강점을 활용해 사회적 대화를 통해 노사정 상호발전을 도모하고 미래지향적 발전방향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그는 "강 후보가 ILO 사무총장에 선출돼 대한민국의 위상을 국제사회에 높이고, UN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의 중요한 축인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을 위해 뛰고 있는 기업의 역할과 입장을 균형있게 다뤄주길 바란다"며 "이를 통해 국내 노동시장과 노사관계가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