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서울 전세입자 내집마련에 4억4000만원 필요


2017년 6월 1억6691만원에서 올해 6월 4억4천748만원으로 2.7배 비용 증가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문재인 정부 5년차 들어 서울 아파트 전세 세입자가 매매로 내집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평균 4억4천여만원 이상의 비용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부동산원이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2017년 6월~2021년 6월간 서울 아파트 시세 현황'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6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시세와 전세시세 차이가 4억4천748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세에서 매매로 갈아타기 위해서는 평균 4억4천여만원의 비용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 [사진=김상훈 의원실]

문 정부가 취임한 ▲2017년 6월에는 시세차가 1억원대 중반(1억6천691만원)에 불과했으나, ▲2018년 6월 2억4천567만원 ▲2019년 6월 3억1천946만원 ▲2020년 6월 4억1천717만원 ▲2021년 6월 4억4천748만원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5년간 전세입자의 내집마련 비용이 2.7배나 늘어난 셈이다.

김상훈 의원은 "문 정부 이전 서울에서 전세로 살면서 1억만 모으면 내집마련이 가능했다"며 "현 정부가 망가뜨린 주거사다리는 국민을 계속 힘들게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