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日 지진 구호성금 5천만엔 기부


도쿄지점 통해 일본 정부에 직접 기탁

[김지연기자] 하나은행(은행장 김정태)은 대지진과 쓰나미 참사로 고통을 겪는 일본의 피해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구호 성금 5천만엔을 일본 정부에 직접 기탁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하나은행 도쿄 지점을 통해 일본 정부에 직접 전달했다.

하나은행은 16일부터 일본으로 송금 및 일본에서 국내로 송금시 송금수수료를 전액 면제해준다. 특히 구호자금 목적으로 송금할 때에는 송금수수료와 환전수수료, 전신료를 전액 면제해준다.

또한 ▲국내 방문 일본인 대상 외화 환전시 환율 50% 우대 ▲하나은행 도쿄 지점 고객 중 피해지역 고객에게 원금상환유예 및 이자감면 ▲ 피해지역 내에서 카드 이용 시 이용금액 청구 유예 및 수수료 면제 ▲일본 기업과의 거래 관련 수출환어음 입금 지연 연체이자 1개월 면제 등의 혜택을 지원한다.

김정태 하나은행장은 "지진 피해로 소중한 생명과 가족을 잃고 힘들어하는 일본 국민들의 모습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일본 국민들이 희망을 갖고 빠른 시일 안에 다시 일어서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지연기자 hiim29@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