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경 "통신전문가 방통위원에 임명돼야"


[강호성기자] 이용경 창조한국당 원내대표가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분야 인사들로 상임위원이 채워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용경 의원은 9일 "방통위 제2기 상임위원의 추천인사에 대해 우려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며 "방통위 5인의 상임위원 중 4인의 후보 모두 언론계 출신으로 통신분야 전문가는 없어 방송통신위원회라는 명칭을 무색케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청와대 몫으로 남겨진 나머지 한 자리도 모 대학 노인복지학과 교수가 유력하다는 보도까지 나오고 있다"며 "통신과 IT산업은 그저 들러리 정도로 전락하고 방송통신위원회가 정치 조직화될 우려까지 들 정도"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보통신부를 폐지하고 방통위를 설립한 취지를 살리면서 우리가 유일하게 잘하는 IT산업 진흥을 꿈꾼다면 남은 한자리는 통신분야에 배정돼야 한다"며 "특히 기술을 모르고는 제대로 된 통신정책이 세워질 수 없는 만큼 반드시 통신기술 전문가를 방통위원으로 선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최시중 방통위원장은 이날 오전 전체회의 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청와대 몫의 상임위원은 통신전문가가 임명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