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김혜수와 함께 '종이는 숲이다' 캠페인 진행


스킨 적용하면 다음이 대신 숲 살리기 1천원 기부

[김영리기자] 다음과 배우 김혜수가 숲 살리기 운동에 함께 나섰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은 9일 종이 사용을 줄여 숲을 살리자는 취지로 환경운동단체 '녹색연합', '작은것이 아름답다'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종이는 숲이다' 캠페인에 배우 김혜수가 동참했다고 발표했다.

최근 김혜수는 다음 아고라에 숲을 살리자는 내용의 모금 청원을 올렸다. 이 청원은 단 하루 만에 네티즌 500명의 서명을 넘겼으며, 다음 내부 검토를 거쳐 지난 8일 부터 모금을 진행하게 됐다.

다음은 이번 모금을 지난해 6월부터 진행하고 있는 '종이는 숲이다' 환경캠페인과 연계해 확대하고, 사회공헌 사이트인 '하이픈'에 특별페이지를 오픈했다.

네티즌들은 이 페이지를 통해 다음 캐시, 신용카드 결제 등의 방법으로 모금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다음은 네티즌들이 김혜수의 이미지가 담긴 카페 스킨을 적용하거나 캠페인 위젯 달기에 참여하면 1천원, 응원 댓글 1개당 100원씩을 대신 기부할 계획이다.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전액은 '녹색연합'에 전달되며, 재생종이 사용 캠페인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김혜수의 참여를 시작으로 4월 5일 식목일에는 김윤아, 5월 5일 어린이 날에는 크라잉넛이 종이는 숲이다 캠페인에 참여할 계획이다.

다음 육심나 사회공헌팀장은 "김혜수가 직접 올린 숲 살리기 모금 청원글을 통해 네티즌들이 자발적으로 모금에 참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음과 스타, 네티즌이 함께 의미 있는 온라인 기부문화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캠페인은 지난해 6월 5일 환경의 날을 맞아 그린 IT를 실현, 종이 사용을 줄이고 숲을 살리고자 365일 동안 전개하고 있는 연중캠페인이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