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쇼핑 매출, 오프라인 앞질렀다


작년 온라인쇼핑 판매액 25조1천546억원…관련 통계 작성 10년만

[정수남기자] 지난 2001년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10년만인 지난해 온라인쇼핑 매출이 백화점, 슈퍼마켓 등 오프라인쇼핑 매출을 앞질렀다.

통계청은 3일 지난해 사이버쇼핑 25조1천546억원, 백화점 24조3천67억원, 슈퍼마켓 23조8천196억원으로 온라인 쇼핑이 오프라인 쇼핑을 추월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05년 대비 판매액은 백화점이 39.1%, 슈퍼마켓 27.8%, 사이버 쇼핑이 135.6%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몰 중에서는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는 종합몰이 19조417억원, 소수의 상품을 판매하는 전문몰이 6조1천129억원의 판매액을 각각 기록했다.

연도별 사이버쇼핑 판매액은 ’05년 10조6천756억원, ’06년 13조4천596억원, ’07년 15조7천656억원, ’08년 18조1천455억원, ’09년 20조6천430억원 등 매년 10~20%대의 꾸준한 성장률을 유지했다.

지난 ’01년과 비교해 상품군별 거래액 비중을 보면 ’01년 5.3%로 6위였던 의류·패션 및 관련상품이 지난해에는 16.9%로 3배 가량 상승하면서 1위를 차지했다.

또 여행 및 예약서비스는 ’01년 4위인 6.4%였으나 지난해에는 13.5%로 2위에 올랐다. 이어 가전·전자·통신기기가 12.4%로 3위, 생활·자동차용품이 10.2%로 4위에 각각 올랐다.

그러나 ’01년 25.4%의 비중으로 1위를 차지했던 컴퓨터 및 주변기기는 지난해 9.5%로 감소, 5위로 하락했다. 아울러 ’01년 10위권에도 들지 못했던 음·식료품이 6.5%로 지난해 6위에 올랐다.

통계청 관계자는 "사이버쇼핑은 오프라인 매장에 비해 상품 구입에 필요한 시간을 절약할 수 있고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면서 "특히 사이버 쇼핑 상품의 품질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지고 결제시스템의 안전장치가 구비된 것도 이 같은 급성장에 한 몫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재 국내 유통시장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넘어가는 추세여서 당분간 사이버 쇼핑 매출은 증가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수남기자 pere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