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코드 탐지조차 못하는 '제거 프로그램' 수두룩


오탐 제품 등에 실효성있는 제재 방법 없어

시중에 나와있는 악성코드 제거 프로그램 가운데 그 성능이 낙제수준인 것이 수두룩한 것으로 조사돼 이용자들의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서종렬)은 국내에서 제작 유통되고 있는 206종의 악성코드 제거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자동업데이트 제공 제품은 133종으로 2009년에 비해 37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고객관리 측면은 향상됐지만 신규 악성코드 샘플을 감시하는 데서는 큰 격차를 보였다.

2천여개의 신규 악성코드 샘플 중 3분의 2(1천330여개)를 탐지한 프로그램은 36종으로 나타났지만 10개 미만을 탐지해 성능에 문제가 있는 제품이 135종으로 나타났다. 또 57종의 제품이 악성코드를 잘못 탐지했다.

하지만 이런 제품에 대한 실효성있는 제재가 없어 이용자의 각별한 주의 외에는 마땅한 해결책이 없는 상황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실태조사 결과처럼 성능이 현저하게 떨어지는 불량 제품에 대한 제재가 필요하다"며 "지난해 국회에서 발의된 악성프로그램 확산방지 등에 관한 법률안이 조속히 제정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방통위는 오탐, 성능미달 등 문제점이 나타난 제품의 제조자에게 조사 결과를 통보해 시정 권고를 하고, 유관 기관과 협력해 이용자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또 실태조사에서 3분의 2 이상을 탐지한 제품 36종 중에서도 상대적으로 문제가 없는 15종에 대해서는 한국인터넷진흥원 보호나라 홈페이지에 게시해 이용자들의 제품 선택을 도울 계획이다.

이번 실태조사는 2010년 9월부터 12월까지 넉달 동안 진행됐고 93개사 206종(유료 181종, 무료 25종) 프로그램에 대해 실시됐으며, 악성코드 탐지 및 치료 성능, 업데이트 여부, 실시간 탐지 기능 등 39개 항목에 대해 조사했다.

구윤희기자 yu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