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일산에 클라우드 전용 데이터센터 구축


SK텔레콤(대표 하성민)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본격 제공하기 위한 전용 데이터센터를 오픈한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번에 오픈하는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일산 SK브로드밴드의 IDC센터에 위치해 있다.

약 1천500개 가상서버 혹은 가상PC를 서비스 할 수 있는 규모로, SK텔레콤에서 제공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데이터센터는 지난해 11월 클라우드 인프라(IaaS, 관리 솔루션, 보안 부가서비스 등을 포함)로 구축했으며, 약 2달 여간의 테스트와 베타서비스를 진행해 왔다.

SK텔레콤은 이번 데이터센터 오픈을 시작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을 본격화 할 예정이다.

특히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위치기반의 마케팅 분석 서비스 및 M2M(Machine to Machine) 솔루션 등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병원, 교육 및 게임업체 등을 대상으로 경영관리 솔루션 및 IT자원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등 클라우드 에코 시스템 구축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SK텔레콤은 중소기업들이 다양한 클라우드 원천기술과 응용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제휴/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국내 중소 IT업체들의 다양한 솔루션들을 클라우드에서 제공할 수 있는 협업모델과 솔루션 개발 지원, 원천기술 분야의 공동개발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대기업 중소기업 상생을 실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 박인식 기업사업 부문장은 “올해는 클라우드 시장이 본격적으로 활성화되는 시기로 고객의 필요에 부합하는 서비스와 특화된 솔루션을 통해 SK텔레콤만의 차별화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중소 IT서비스 업체들과의 상생협력을 통한 에코시스템을 만들어 나감으로써 클라우드 시장을 주도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