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쇼핑캐스트 도입 완료


쇼핑몰 업계 불만 고조

NHN(대표 김상헌)의 포털 네이버가 쇼핑캐스트 도입을 완료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쇼핑캐스트 도입에 따라 네이버 쇼핑 영역은 쇼핑몰이 한 화면에 인기 상품 정보를 편집·게시할 수 있는 쇼핑캐스트, 중소 쇼핑몰들이 상품을 진열하는 테마쇼핑 영역으로 나뉜다.

온라인 쇼핑 이용자들은 직접 쇼핑몰 별 핵심 인기상품을 압축된 형태로 제공받아 상품 검색이 쉬워지고, 쇼핑몰 규모 구분 없이 캐스트 등록 순으로 페이지 앞단에 노출돼 중소형 쇼핑몰 입지도 높아질 수 있다.

하지만 최근 노른자위 격인 '익스트림' 존에 4개 대형 쇼핑몰이 분기별로 약 7억원의 입찰비를 내고 입점하고, 추가 지급하는 광고비가 수익당 광고료 지급 방식(CPS)에서 클릭당 광고료 지급(CPC) 방식으로 전환됨에 따라 쇼핑몰 업계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NHN비즈니스플랫폼 박종만 e커머스 센터장은 "사용자에게는 쇼핑몰 단위의 상품 검색 편의성과 신뢰도를 높이고, 쇼핑몰에게는 네이버 메인 페이지 노출의 진입장벽을 낮췄다"며 "사용자와 쇼핑몰 운영자 모두 만족할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혜정기자 hea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