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홈쇼핑 상반기· 종편 연내 선정


최시중, '신문방송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밝혀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제주도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세미나에 참석해 중소기업 전용 홈쇼핑은 6월 말까지, 종합편성채널과 보도채널은 연말까지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언론계의 관심과 달리 시장에서는 중소기업 전용 홈쇼핑에 관심이 많다"면서 "6월 말까지 선정할 예정이며, 4월 중에 관련 계획이 가시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종합편성 채널 및 보도채널과 관련된 문제에 대해서는 연내 선정이 바람직하다는 의견만 밝혔을 뿐, 적정 사업자 수나 선정 기준 등 구체적인 내용은 말하지 않았다.

최시중 위원장은 "(종편의 경우) 개인적으로는 금년 안에 결론을 내주는 게 바람직 하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몇 개로 할 것인가 문제는 1개부터 2개, 3개, 4개 그리고 일정 수준을 정해 자격요건이 되면 가능하는 부분까지 다양하게 실무자들이 검토하고 있다"면서 "규제완화와 경쟁도입을 통해 광고시장의 파이를 키우겠다"고 말했다.

광고 시장을 일본과 미국처럼 GDP의 1% 넘는 수준으로 올린 다음, 나머지 부분은 각자의 노력에 맡기겠다는 이야기다.

그는 "종편 선정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3월 말이나 4월 초 정도면 출입 기자들에게 어느 정도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세미나 말미에 결국 눈물을 보이면서 "뒷 모습이 아름다운 선배로 남고 싶다"면서 "종편 선정이 늦어지는 데 대해 정치적인 고려가 있지 않느냐는 데 전혀 그렇지 않다. 지방자치단체 선거가 끝난 뒤에는 더 이상의 궁금증이 없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제주=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