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중 "월드컵 공동중계 강요 못한다"


"권고만 가능...동계올림픽도 보편적 시청권 문제없어"

지상파방송3사에 월드컵 공동중계를 권고한 방송통신위원회의 최시중 위원장이 18일 SBS가 공동중계를 거부해도 강요할 길이 없다고 밝혀 논란이예상된다.

최시중 위원장은 18일 제주도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지상파3사간 협상 타결이 안 돼도 위원회가 어떤 지시나 명령을 할 수 없다"면서 "방송법에 따르는 징계는 할 수 있는데, 이 단계에서 결론을 내려 발표하기에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당한 사유가 있을 경우 판매에 응하거나 거절하거나 그럴 수 있는데 정당한 사유 문제가 애매하고 각자가 정당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는 결국 수년동안 법정에서 논란이 될 수 밖에 없는 문제이고, 결과적으로는 지상파 3사가 마음을 풀고 협조해야 하는 문제"라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SBS의 벤쿠버동계올림픽 보도가 보편적 시청권 확보에 문제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보편적 시청권을 수치로 카운트하기는 어렵지만, SBS가 각 지역 제휴사 및 케이블과 제휴해서 90%선을 넘었다는 걸 알고 있다"면서 "그래서 MBC와 KBS도 별로 시비 안했다"고 말했다.

이같은 최 위원장의 발언은 어제 위원회 분위기와는 사뭇 다른 것으로, 자칫 보편적 시청권 개념에 유료방송 시청가구 수를 포함하는 것 자체가 전혀 문제가 없다는 의미로 비춰질 수 있는 문제다.

최 위원장은 "공동중계논란의 비용이 100억원 미만이면 몰라도 워낙 규모가 커서 중계방송권 문제와 관련 SBS 윤세영 회장에게 애국심이나 우정으로 관여할 수 없었다"면서 "3사가 자율적으로 합의해 달라"고 말했다.

제주=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