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노사, 공동으로 상생프로그램 시행


KT와 KT 노동조합이 노사문화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다.

KT와 KT노동조합은 5일 서울 서초동 KT 올레캠퍼스에서 이석채 회장과 김구현KT노조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올레 KT 창조적 신노사문화 공동선언'을 채택하고 지속적인 기업가치 창출과 사회적 책임 실천 등 상생의 신노사문화 확산에 노사가 힘을 모으기로 했다.

공동 선언의 주요 내용은 ▲기업가치 창출 주도 및 항구적 노사평화 유지 ▲고용안정 노력 및 노사공동 상생프로그램 시행 등 행복한 회사 실현 ▲사회적 책임 적극 실천 ▲일자리 창출 등이다.

공동선언에 이어 KT노동조합은 2010년을 'HOST운동 원년'으로 삼고 국민과 호흡하는 신노동운동 실현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임을 동시에 발표했다.

HOST는 화합과 나눔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겠다는 KT노조의 신노동운동으로 ▲화합(Harmony) ▲창조(Originality) ▲나눔(Sharing) ▲투명(Transparency)을 의미한다. 작년 민주노총 탈퇴 이후 KT 노조가 고민 끝에 내놓은 청사진이다.

HOST의 주요 내용은 ▲취약계층 중고생 장학사업 및 인터넷을 활용한 무상교육 ▲소년소녀가장 및 비정규직 지원 ▲퇴직사우 재취업지원 ▲사회적기업 물품 우선구매 ▲전국 주요산천 및 국립공원보호활동 등이다.

이중 중고생 장학사업은 바로 시행할 계획이며, 취약계층 고교생 210명을 선발해 고교 졸업시까지 등록금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연간 4억원 정도의 장학금이 소요되는데 예산은 노조의 조합비와 회사 기부금으로 충당한다. KT노조는 상급단체 지출비용을 사회에 환원하는 차원에서 HOST 운동기금으로 활용한다고 밝혔다.

김구현 KT 노조위원장은 HOST에 대해 "민노총 탈퇴 이후 새로운 노동운동을 원하는 조합원들의 열망을 만족시키고 조합원이 주체가 되어 사회적 소외계층까지 배려하는 독창적 노동운동"이라고 설명하고 "노동조합 단독프로그램 외에 KT의 사회적 책임을 확대하고 더 많은 혜택을 나누기 위해 노사 공동프로그램을 가미했다"고 밝혔다.

이석채 KT 회장은 "노조에서 진행하는 화합과 나눔의 HOST 운동에도 무한한 지지를 보내며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며 "창조적 신노사문화 공동선언이 기업가치 창출과 국가정책에 부응하는 노사관계의 새로운 모델로 국내 노동계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