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 CEO "잡스처럼 나도 회사 살리는데 시간 필요"


야후의 캐롤 바츠 최고경영자(CEO)가 "회사를 살리는 과정에서 주주들이 인내심을 가져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4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캐롤 바츠는 "스티브 잡스가 지난 1997년 애플의 CEO로 복귀한 후 회사의 운명을 다시 개척하는데 약 4년에 가까운 시간이 걸렸다"고 언급했다.

자신도 야후를 다시 일으키기 위해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며, 그 과정에서 주주들이 조급해하지 않으며 지켜봐주길 원한다는 것이다.

한편, 최근 야후의 주가는 바츠가 CEO로 부임한 초기 14개월 동안 약 30% 가량 상승중이다. 과거, 스티브 잡스가 애플의 CEO로 복귀한 후 초기 14개월 동안 애플의 주가는 50% 정도 오른 바 있다.

서정근기자 antila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