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애플 아이폰 28일 출시


전용요금제 쓰면 네스팟존 공짜 이용

KT(대표 이석채, www.kt.com)가 애플의 '아이폰 3GS(16GB, 32GB) 제품을 오는 28일 출시한다고 22일 발표했다.

i- 라이트(기본료 월 4만5천원), i-미디엄(월 6만5천원), i-프리미엄(월9만5천원) 등 세가지 스마트폰 요금제로 이용할 수 있다. 단말기는 2년 약정기준으로 무료에서 39만6천원 사이에 구매할 수 있다.

이를테면 아이폰3GS(16GB) 폰을 i-라이트 요금제로 구입한다면 2년 약정 조건으로 26만4천원에 살 수 있다. 같은 제품을 월9만5천원 요금제로 구입하면 공짜로 받을 수 있다.

스마트폰 전용 요금제를 이용해 아이폰을 쓰면 KT가 보유중인 1만3천여 개의 네스팟존에서 아이폰을 통해 무료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다.

이 제품은 300만화소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으며, 최신 운영체계(OS) 버전인 'iPhone OS 3.1'을 탑재했고 멀티미신저서비스(MMS), 검색 기능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아이폰은 고객편의를 강조한 조작기능(UI), 손가락만으로 자유롭게 화면 크기를 조정하는 멀티터치 기능이 장점으로 꼽힌다.

특히 전세계적으로 약 10만여 개의 애플리케이션이 등록돼 있는 디지털콘텐츠장터 '앱스토어'가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KT는 이번에 3GS폰과 함께 아이폰 '3G(8GB)'도 함께 내놓는다.

KT는 우선 예약가입을 받고 '런칭행사'를 기획하는 등 아이폰 '열풍'을 일으킨다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쇼사이트(www.show.co.kr)의 공식 온라인 휴대폰 쇼핑몰인 '폰스토어 (phonestore.show.co.kr)'에서 온라인 예약을 할 수 있다. 2천600여 개의 KT 공식 대리점 및 지사에서도 예약가입이 가능하다. 온라인 예약가입은 11월 27일까지 접수 받으며, 예약가입 기간 중 온라인 예약 고객에게는 아이폰 전용 사은품(3만5천원 상당)을 제공한다.

온라인 예약가입 고객은 28일부터 집이나 회사에서 택배로 받아 개통할 수 있으며, 대리점 및 지사에서 예약 가입한 고객은 12월 1일부터 예약 가입을 한 매장을 방문해 개통할 수 있다. 예약가입 이후에도 아이폰의 구매는 '폰스토어'와 KT 공식 대리점 및 지사에서만 가능하다.

한편 KT는 오는 28일 오후 2시 잠실 실내 체육관에서 아이폰 공식 런칭쇼를 개최한다. 런칭쇼에서는 온라인 예약자 중 추첨을 통해 1천명을 선정, 개통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KT 개인고객부문장 김우식 사장은 "아이폰의 혁신 이미지와 합병 후 KT의 혁신적인 기업이미지가 서로 어울려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