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정보보호 협의회' 의장에 김세헌 KAIST 교수


안전인터넷, 개인정보보호, 클린인터넷 등 논의

방송통신위원회의 정보보호 정책을 자문할 산학연관 자율협력 기구인 '인터넷 정보보호 협의회(의장 : 김세헌 KAIST 교수)'가 9일 발족한다.

협의회는 김세헌 KAIST 산업 및 시스템공학과 교수를 의장으로, 안전인터넷 분과위원회, 개인정보보호 분과위원회, 클린인터넷 분과위원회 등으로 구성된다.

안전인터넷 분과위원회(임시 분과장 : 류재철 충남대 교수)에서는 ▲신규 IT서비스에서의 정보보호 정책방안, ▲클라우드 서비스에서의 정보보호 방안, ▲스마트폰에서의 위험요소 및 정보보호, ▲정보보호 관련 각종 인증 및 검사제도 개선 방안 등을 2009년 주요 분과 의제로 다룬다.

개인정보보호 분과위원회(임시 분과장 : 김태성 충북대 교수)는 ▲차세대 인터넷 환경에서의 개인정보 이용활성화 및 보호, ▲행정기관의 민간영역 개인정보 요구에 대한 법적 해석, ▲IPTV서비스에서 발생 가능한 개인정보보호 관련 이슈 분석, ▲국내외 개인정보보호 기술 트렌드 분석 등에 대한 정책자문 역할을 수행한다.

클린인터넷 분과위원회(임시 분과장 : 박정호 선문대 교수)에서는 ▲인터넷윤리 관련 국내외 법제도, ▲미래인터넷(Future Internet) 환경에서의 인터넷윤리 이슈, ▲인터넷윤리의 사회적 척도, ▲인포데믹스(Infodemics) 등을 주로 논의한다.

협의회 사무국인 한국정보보호진흥원(KISA)은 의제에 대한 각 분과별 논의 결과를 11월에 개최 예정인 인터넷 정보보호 세미나에서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족한 '인터넷 정보보호 협의회' 운영위원회 위원으로는 학계에서 김세헌KAIST 산업 및 시스템공학과 교수, 임종인고려대 정보경영공학전문대학원장, 정태명 성균관대 정보통신공학부 교수, 정재황 성균관대 법대 교수, 염흥열 순천향대 정보보호학과 교수 등이다.

연구기관에서는 손승원 ETRI 융합기술연구부문장, 신상철 RFID/USN센터장, 고상원 KISDI 미래융합전략연구실장 등이다.

산업계에서는 권혁상 SK텔레콤 정보기술원장(CIO/CSO), 송상헌 KT 고객지원본부장, 박동훈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장, 이준호NHN 개인정보보호책임자 등이며, 정부측에서는 황철증 방통위 네트워크정책국장과 간사로 이재일 KISA 정책개발단장이 참여한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