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DI "시민을 찾아가는 온라인 소통정책 필요"


공공과 민간의 소통을 위해서는 기존 소통의 채널을 잘 활용하고 시민을 찾아가는 방식으로의 서비스 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원장 방석호) 미래융합전략연구실 김희연 연구원은 '방송통신정책(제21권 10호) 초첨: 국내외 공공-민간 온라인 소통 활성화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보고서는 국내외 공공-민간 온라인 소통의 현황을 영국의 POI(Power of Information )TF의 25개 권고안과 영국디지털 참여국(Direct of Digital Engagement)이 밝힌 4대 원칙을 중심으로 소개하고 시사점을 제시하고 있다.

보고서는 국내 공공-민간 온라인 소통현황을 ▲온라인 시민참여 기반과 ▲온라인 시민참여 활용으로 나누어 살펴본 결과, 우리나라가 공공영역에서의 온라인 소통의 기반은 갖추었지만 활용률은 낮다고 확인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2월 발표된 영국의 ‘Power of Information Taskforce Report(POI TF Report)'의 25개 권고안과 5월 디지털 참여국이 밝힌 4대 원칙이 우리의 공공-민간 소통활성화의 정책방안 마련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분석했다.

영국 디지털 참여국(Direct of Digital Engagement)은 TF의 25개 권고안을 검토하고, 공공-민간 소통활성화를 위한 4대 원칙을 밝힌 바 있다. 4대 원칙은 ▲열린 정보(Open Information), ▲열린 피드백(Open Feedback), ▲열린 대화(Open Conversation), ▲열린 혁신(Open Innovation) 등이다.

이를 근거로 김 연구원은 향후 시민참여 활성화 방안으로 새 소통 채널의 구축도 중요하지만 이미 구축된 소통채널의 이용활성화를 위한 정책에 더욱 중점을 둬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공공-민간의 소통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노력은 시민이 찾아오는 방식이 아닌 시민을 찾아가는 방식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