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학교장추천 무시험' 150명 선발


각종 경시대회 성적도 반영 않기로

KAIST가 2010학년도 입시부터 총 입학정원인 850~900명 중 150명을 학교장 추천과 심층 면접만 통해 선발키로 했다. 또 사교육을 부추긴다고 판단되는 각종 경시대회 성적도 입시에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서남표 KAIST 총장은 5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정부합동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KAIST 입시정책에 관한 개혁안을 발표했다.

서남표 KAIST총장은 "이번 제도 개혁은 사교육을 못 받았지만 창의력과 잠재력 있는 학생을 선발하기 위한 것"이라며 "모든 사람에게 동등한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KAIST는 사교육을 받지 않았지만 잠재력 있는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2010학년도 입시부터 전국 일반고를 대상으로 학교장 추천과 심층면접만 통해 15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KAIST는 전국 일반고 학교장에게 성적에 상관없이 창의성과 리더십이 있는 과학기술 분야의 열정있는 학생 1명씩 추천하도록 요청할 예정이다. 그간 KAIST 합격생을 많이 배출한 과학고, 외국어고 등 특목고는 대상에서 제외한다.

KAIST는 입학사정관이 직접 학교 현장을 방문, 학생·담임교사·학교장을 면담하고 학습현장을 시찰한 후 학생을 선발할 계획이다. 이 중 10%는 농산어촌 학생, 10%는 저소득층 학생에게 우선 할당한다.

또 2010학년도 입시부터 각종 경시대회 성적을 입시에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이는 경시대회가 학생들의 지적 도전을 자극한다는 본래 취지와 달리 일부 대회가 상장을 남발하거나 경시대회 준비를 위한 사교육이 널리 퍼지는 등 변질되고 있다는 비판에 따른 것이다.

이번에 KAIST 부설학교로 전환된 한국과학영재학교도 학생선발방식을 변경한다. 한국과학영재학교는 지금까지 다단계 테스트를 거쳐 학생을 선발해 왔으나 사교육으로 선행학습을 받은 학생들이 많이 입학한다는 비판이 있었다.

이에 KAIST는 한국과학영재학교 2010년도 입시부터 경시대회 성적 반영 비중을 대폭 줄이고, 2011년도 입시부터 일체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입학사정관을 영재학교에도 배치, 농어촌에서 잠재력 있는 학생을 찾아 정원의 10% 정도를 선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우수교사 초빙과 탐구실험교육 강조, 과학영재교육 전문대학원 개설 등으로 한국과학영재학교를 개혁키로 했다. KAIST는 교사자격증에 상관없이 국내외에서 우수교사를 초빙해 교육 및 연구실적을 바탕으로 한 평가에 따라 인센티브 제도를 강화하고, KAIST 교수의 부설학교 교육 참여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 선행학습보다 탐구 실험교육을 강조하며 창의성 계발과 연구중심으로 교과과정도 전면 개편하는 한편, 2010학년도부터 수학, 과학, 영어 과목 수업은 모두 영어로 진행하며, 14명의 외국인 교사와 18명의 외국인 학생을 선발해 2010년 2월부터 함께 교육할 예정이다.

과학영재교육 전문대학원을 개설해 교사의 연구능력을 높이는 한편, 과학교사 연수센터를 설치해 전국의 과학영재학교 및 과학고 교사들에게 첨단연구 실험장비를 경험하는 단기연수도 제공할 방침이다.

임혜정기자 hea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