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클린사이트 지정을 위한 공청회' 개최


19일 오후 2시 상암동에서

문화체육관광부와 전자신문이 공동주최하고 한국저작권단체연합회가 주관하는 '클린사이트 지정을 위한 공청회'가 오는 19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DMC 누리꿈스퀘어 국제회의실에서 열린다.

문화부는 "정부와 관련기관의 저작권 보호 노력과는 별개로 온라인서비스 제공사업자(OSP)들 스스로 콘텐츠 거래질서를 확립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며 "OSP들이 합법적인 서비스로 전환할 수 있도록 방법을 제시하는 것이 이번 공청회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김종원 상명대 교수가 '클린사이트 지정 사업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주제로, 산업연구원 최봉현 박사가 '클린사이트 측정법과 클린지수 개발 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토론에는 오승종 홍익대 법대 교수(법무법인 바른 변호사)가 사회를 맡고 권리자 대표로는 한국영상산업협회 유남준 부회장과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 유기선 사무총장, MBC 보도국 류종현 부장이, 사업자 대표로는 NHN 김지연 수석, 양정환 소리바다 대표, 양원호 아이서브 대표가 나선다.

또한 녹색소비자연대 전응휘 위원과 법무법인 지평 최승수 변호사, CCL전도사로 유명한 대전지방법원 윤종수 판사도 참석해 디지털 시대의 저작권법과 저작물의 올바른 이용방법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김지연기자 hiim29@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