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배 e스포츠협회장, 초대 국제e스포츠연맹 회장 선출


중국, 일본 연맹 불참···외연확대 '숙제' 안아

세계 최초의 e스포츠 국제기구인 국제 e스포츠 연맹(IeSF)이 13일,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제1회 창설 총회를 개최하며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김신배 한국e스포츠협회장이 초대 회장으로 선출돼 연맹을 이끌게 된다. 한국이 연맹 창설을 사실상 주도한데 이어 초대 회장국이 된 것.

그러나 최대 e스포츠 시장이자 한국과 온라인게임 시장을 공유하는 중국, 온라인게임 시장이 일정 부분 형성돼 있는 일본이 불참함으로써 연맹 창설이 다소 빛이 바랜감이 없지 않다.

연맹에는 오스트리아, 벨기에, 대만, 덴마크, 독일, 한국, 네덜란드, 스위스, 베트남을 포함한 9개국 e스포츠 협단체 대표들이 참여한다. 영국e스포츠협회 대표는 옵저버로 참석한다.

창설 총회에서는 회장 선임과 부회장 선임, 정관 승인 등이 주요 안건으로 다뤄졌다.

김신배 회장은 회원국의 만장일치로 국제e스포츠연맹 회장으로 선출되어 오는 2011년까지 3년 임기의 연맹 회장직을 역임하게 됐다. 국제e스포츠연맹 부회장으로는 프랭크 슬리카(Frank Sliwka) 독일e스포츠협회 회장이 선출되어 김신배 회장을 도와 연맹 운영을 총괄하게 되었다.

한편, 창설회의를 통해 국제e스포츠연맹 정관이 승인되었으며 정관에는 국제e스포츠연맹의 본부의 소재를 대한민국 서울특별시로 정하고, 연맹의 공식 언어를 한국어와 영어로 하며, 총회, 이사회, 임원 선임, 위원회, 사무국 등 각 조직구성 및 의결에 대한 기본적인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

국제e스포츠연맹은 이번 창설 총회를 계기로, 본부 설립과 사무국 인력 구성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회원국 확대와 e스포츠 세계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재 일본, 중국, 스페인 등 국내 e스포츠협회가 구성된 각 국가의 연맹 가입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e스포츠 경험과 노하우의 전수를 통해 각국의 e스포츠 협·단체의 설립과 활성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빠르면 내년부터 모든 회원국과 예비 회원국이 참여하는 세계 e스포츠 대회를 정례화하여 개최할 전망이다.

추가로 회의를 통해 제시된 영국의 회원가입 승인 건에 대해서는, 향후 6개월 동안의 활동을 지켜본 후 이후의 총회를 통해 회원가입을 승인하기로 회원국들이 합의했다.

국제e스포츠연맹 김신배 초대 회장은 회장직 수락 연설을 통해 "세계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전세계의 인적, 제도적, 지적 자원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밝히며 "목표와 믿음을 공유하고, 신뢰를 통한 깊은 대화를 통해 더욱 체계적이고 발전적인 e스포츠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서정근기자 antila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