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포털, 게임 자동사냥프로그램 근절 협조하라"


최근 '아이온'을 선보인 엔씨소프트가 게임 자동사냥프로그램(오토프로그램) 근절을 위해 포털 사업자들의 협조를 요청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12일 검색 포털 사이트의 '묻고 답하기' '카페' '블로그' 기능 등을 이용 오토 프로그램 판매를 선전하고 있는 사이트 12개에 대해 즉시 판매를 중지하지 않을 경우 형사 고소 및 민사 소송을 통해 책임을 묻겠다는 경고장을 보냈다.

또한 주요 포털 사이트에 오토프로그램을 판매한다는 등의 게시물 324개의 삭제를 요청하는 동시에 이들이 사이트 주소나 게시물 주소만 바꿔 계속 불법 판매 행위를 할 소지가 매우 높은 만큼 이런 게시물이 검색되지 않거나 게재되지 않도록 적극 협조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게임 이용자들이 즐겨 찾는 주요 게임 전문 사이트에도 오토프로그램을 사용하는 이용자들에게 게임 회사가 영구정지 등의 제재를 하는 행위는 정당하다는 지난 3월 서울지방법원의 판결문 내용 등을 전달하며, 오토프로그램으로 인해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이트 등에 안내를 해달라는 요청을 한 바 있다.

이재성 엔씨소프트 홍보대외협력 상무는 "'아이온'으로 모처럼 찾아오고 있는 온라인게임의 열풍이 더욱 성숙된 게임 문화 조성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정근기자 antila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