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KISDI '한국사회 방송·통신 패러다임 변화연구' 심포지엄 개최


14일 오후 2시부터 조선호텔에서 개최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와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원장 방석호)이 오는 14일 오후 2시부터 조선호텔 2층 오키드룸에서 '한국사회 방송·통신 패러다임 변화 연구' 심포지엄을 연다.

이번 심포지엄은 방송통신위원회가 올 초 위원회 출범과 함께 방송과 통신의 융합 트렌드가 우리나라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제 영역에 미칠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KISDI에 의뢰한 '한국사회 방송·통신 패러다임 변화연구'의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다.

'한국사회 방송·통신 패러다임 변화연구'는 융합이 어떠한 가치와 목적을 추구하는 지에 대한 이론적 토대 및 트렌드를 정리했다.

전세계적으로 전개되고 있는 융합과 관련된 거시적 변화들을 ▲의식과 행동 ▲커뮤니케이션 ▲생활세계 ▲사회구조 ▲개인의 주체성과 미디어로 나눠 탐색하는 '컨버전스 시대의 인간과 사회'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두개의 세션으로 진행되는데 '방송·통신 융합의 국가사회적 영향과 미래전략' 주제의 세션(1)에서는 KISDI 미래융합전략연구실 황주성 연구위원의 '방송통신융합의 철학과 비전'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토론자로는 연세대 최양수 교수, 대구대 김상호 교수, 연세대 유봉근 교수 등이 나선다.

세션(2) '컨버전스 시대의 인간과 사회'에서는 ▲컨버전스 시대의 의식과 행동의 변화 : 미디어-인간관계, 개인-공동체 논의를 중심으로(연세대 박정순 교수) ▲컨버전스 시대의 커뮤니케이션 변화 : 쌍방향성, 세대, 호혜성을 중심으로(한림대 김신동 교수) ▲컨버전스 시대의 생활세계의 변화 : 미디어 신뢰, 시민문화, 사회적 자본을 중심으로(서울시립대 장원호 교수) ▲컨버전스 시대의 사회구조의 변화 : 복잡계, 세컨드라이프, 역공간을 중심으로(이화여대 김우식 교수) ▲컨버전스 시대의 개인의 주체성과 미디어: 정보격차에서 주관적 불평등으로(동국대 이호규 교수) 등 5개 영역이 발표된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