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 '와이브로'에 올인 부담…MVNO+와이브로될 듯


10일 MSO 사장단 논의...합작법인 과금여부 등 논란

주요 케이블TV 업체 사장들이 지난 10일 만나 이동통신시장 진출법을 모색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2주후에 다시 논의키로 했다.

티브로드, CJ헬로비전, HCN, 큐릭스 등 케이블업체 사장들은 ▲와이브로사업 진출 ▲기존 이동통신망을 임대하는 재판매 방안(MVNO) ▲먼저 MVNO로 진출하고 주요 대도시를 중심으로 와이브로를 서비스하는 방안 등을 두고 지난 10일 오후 SO운영위원회에서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는 못했다.

케이블TV산업협회가 발주한 이동통신사업 진출 외부 컨설팅 중간보고서를 논의한 자리였으며, 와이브로만 하기 보다는 먼저 MVNO를 한 뒤 주요 대도시에서 와이브로를 서비스하는 방안이 적극검토됐다.

MVNO와 와이브로를 제공하는 방식으로는 합작법인 형태가 적극 검토됐는데 케이블업계 공동의 인터넷전화 법인인 한국케이블텔레콤(KCT)처럼 과금까지 수행할 지, 아니면 각사별로 과금할 지 등은 정해지지 않았다.

이에따라 케이블TV업체 사장들은 2주 정도 후에 다시 만나 이동통신시장 진출 방안과 합작법인의 지배구조 및 과금 여부 등을 정할 것으로 보인다.

케이블업계가 공동으로 와이브로에 조기 진출하는 방안은 일부 업체가 강하게 주장했지만, 와이브로 네트워크 구축에 최소 4천억원에서 최대 2조원이 들고 손익분기점이 20년이상 걸리는 등 최근의 경기침체와 맞물려 와이브로 단독 진출은 어렵지 않겠냐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따라서 케이블업체들이 공동으로 합작법인을 만들 경우 여기서 MVNO를 먼저 서비스하고 와이브로 진출을 검토하는 형태가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한 참석자는 "새로운 합작법인에 각 SO들이 얼마나 지분을 투자할 지와 과금문제, 와이브로와 MVNO의 진출방법 및 시기, 하이브리드 등 서비스 기술 채택 등 핵심이슈 중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면서 "이통사업 진출 전담팀(TFT)에 대안을 내오라고 했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추가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 케이블TV업체 사장은 "MVNO냐 와이브로냐 등은 정부의 정책 환경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며 "현재로서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방송통신위원회가 800㎒와 900㎒ 대에서 회수한 주파수(40㎒폭)를 3G이상 후발·신규사업자에게, 2.3㎓ 주파수(27㎒폭)을 와이브로 신규사업자에게 할당한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제4이동통신 사업자 선정 가능성에 관심이 모아지나, 아직까지 시장 반응은 냉랭하기만 하다.

정부는 케이블TV업체나 중소사업자연합회, 삼성이나 현대 등 대기업들의 참여를 기대하지만 현재로서는 불확실한 상황.

이에따라 정부가 와이브로 등 신규 통신사업자를 육성하려면 비면허 공유주파수도입이나 출연금 면제, 단말기 호환성 확보(DBDM단말기), 번호 부여(010등) 등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얘기도 나온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김지연 기자 hiim29@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