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정부 '표준화' 작업 돌입


43억원 들여 표준 공통서비스 및 개발프레임워크 구축

그동안 '구축' 위주였던 대한민국 전자정부 서비스가 본격적인 표준화 작업에 돌입한다.

행정안전부는 25일 '전자정부 표준 공통서비스 및 개발프레임워크 구축 사업'을 발주했다고 발표했다.

표준화된 개발 방법을 마련해 기관 및 부처별로 중복 개발하면서 자칫 낭비될 수 있는 자원과 예산을 절감하고, 전자정부 서비스도 효율화한다는 것이 표준화의 목적이다.

이를 위해 행안부는 총 43억원의 예산을 들여 내년 4월까지 정보시스템을 효율적으로 개발하고 유지관리 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의 기본 골격과 재사용 모듈, 개발 지침 등을 규정한 '개발프레임워크'를 구축하기로 했다. 표준화된 공통 서비스도 함께 구축한다.

특히 개발프레임워크를 정부 주도로 구축해 공동 활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중소 IT 서비스 업체들이 전자정부 사업에 보다 활발히 참여할 수 있는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행안부는 기대하고 있다.

실제 전자정부 사업을 특정 IT 서비스 업체가 독자적인 개발프레임워크 기반으로 구축할 경우, 프레임워크의 폐쇄성으로 인해 후속사업(2차, 3차사업)을 독식하는 사례가 대부분이었다는 것.

행안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대형 IT서비스 업체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개발프레임워크가 더이상 중소 업체에게 전자정부 사업의 진입 장벽이 되지 않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개발프레임워크 구축을 위해 정부는 사업 초기부터 관련 업계 및 학계 전문가로 구성된 협의회를 구성하고, 사업 추진 시 개발프레임워크의 표준명세(spec)와 개발을 분리해 기술적 종속을 배제함과 동시에 각 단계별 산출물을 공개해 협의회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도록 할 계획이다.

사업 완료 이후에도 중소 IT 서비스 업체가 구축된 개발프레임워크를 원활히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지침 및 매뉴얼을 제공하고, 교육 등의 지속적인 기술 지원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구축된 개발프레임워크가 새로운 기술을 민첩하게 수용하는 유연성을 확보하도록 하기 위해 정보사회진흥원을 중심으로 기술지원체계를 갖추는 등 중-장기적인 안목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것이 행안부의 계획이다.

한편 행안부는 이번 개발프레임워크 구축 및 공통서비스 개발을 통해 2012년까지 약 570억원 가량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