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웹사이트, 이용자 손으로 만든다"…LGT


'OZ 모바일 웹사이트 공모전' 시상

차세대 인터넷은 모바일과 융합에 있다지만, 인터넷을 작은 화면으로 이동 중에 보려면 PC에서 볼 때와 다르다. 접속경로가 편해야 하고, 찾아서 들어가기 보다는 맞춤형으로 정리돼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그렇다고 통신회사 맘대로 콘텐츠를 꾸며 놓았다면 실망이다. 사람마다 모바일에서 즐기고 싶은 웹사이트가 다르기 때문이다.

LG텔레콤(사장 정일재 www.lgtelecom.com)은 25일 휴대폰상에서 사용하기 편리하고 활용성이 높은 웹사이트를 발굴하기 위해 추진한 'OZ 모바일 웹사이트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6월말부터 3개월간 진행된 이번 공모전에는 총 85개의 모바일용웹사이트가 응모했으며 1차 네티즌 평가, 2차 심사위원 평가를 통해 완성도와 실생활에서 활용도가 높은 25개의 사이트가 선정됐다.

공모전은 OZ 이용자들이 휴대폰용 웹사이트를 직접 제작하거나 유선인터넷상에서 제공되는 콘텐츠를 휴대폰용으로 재구성해 참여했다.

선정된 사이트들은 실제 OZ 사용고객들에게 서비스돼 '참여'와 '공유' 중심의 웹2.0기반의 인터넷 환경을 반영했다.

휴대폰으로 유투브 등의 동영상을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설계한 ‘OZ 테레비(http://oz.terebe.com/)’가 대상을 수상한 것을 비롯 수도권 버스노선과 타고자 하는 버스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사이트, 풍부한 맛집 정보를 지도와 함께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사이트, 제품을 입력하면 최저가격을 조회할 수 있는 사이트 등이 우수사이트로 선정됐다.

대상의 영예를 안은 김호근 씨(32세)에게는 삼백 만원의 상금과 구글 미국 본사견학의 기회가 주어졌고, 우수상 수상자 3명에게 이백 만원씩, 장려상 수상자 4명에게는 백 만원씩의 상금이 수여됐다.

인터넷 업체들도 이번 공모전에 참가해 휴대폰에 가계부를 적을 수 있는 '이지플 가계부' 등 8개 사이트가 선정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는 움직임도 있었다.

LG텔레콤은 또 24일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과 모바일웹기반의 콘텐츠 활성화를 위한 공동협력 양해각서를 체결, 한국소프트웨어 진흥원에 비용을 지원해 개발된 우수콘텐츠를 OZ를 통해 서비스하기로 했다.

LG텔레콤 비즈니스개발부문 김철수 부사장은 "모바일 인터넷 대중화를 위해 앞으로도 사용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채널로서 다양한 성격의 공모전을 정례화하는 한편 콘텐츠 개발자와도 협력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상작들은 LG텔레콤 OZ가입자들이 휴대폰 상의 OZ 추천사이트(browser.lgtelecom.com)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