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준혁, '이대생 성상납' 발언에 "깊은 사과"


"대중에게 다가가기 위한 노력 적절치 않아"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4·10 총선 경기 수원시정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후보가 '이대생 성 상납' 등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수원정에 출마한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난 2일 경기도 수원시 매탄동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수원정에 출마한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난 2일 경기도 수원시 매탄동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후보는 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수년 전 유튜브에서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 및 관련 발언에 있어 정제되지 못한 표현으로 이대 재학생, 교직원, 동문의 자긍심에 상처를 입힌 점에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 등, 우리 현대사의 아픈 상처를 온몸으로 증언해 오신 분들께도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고 박정희 대통령 유가족분들, 과거 발언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많은 국민 여러분께도 거듭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동안 저는 역사를 전공한 교수로서, 유튜브와 공중파 등 많은 방송에 출연해 왔다. 제가 전공한 역사를 대중들에게 좀 더 친근하게 소개하면서 다가가기 위해 노력했는데, 그 방법이 적절치 않았다"며 "좀 더 쉽고 직설적이며 흥미를 이끄는 표현을 다수 사용하면서 결과적으로 여러 차례에 걸쳐 부적절한 비유와 혐오 표현이 사용되었고, 이로 인해 많은 분께 의도치 않은 불편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제 막 정치를 시작하는 정치 신인으로서, 제 과거의 발언이 너무나 경솔했음을 진심으로 반성한다"며 "제가 그동안 과거에 사용해 온 여러 표현이 우리 사회의 통념과 기대에 크게 어긋났음을 인정하고 또 반성한다. 역사학자로서 과거의 일을 말과 글로 풀어내는 과정에서 언어 표현에 신중하지 못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부끄럽고 죄송하다. 앞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치인의 자질을 익히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늘 정제된 언어로 소통하고, 품위를 지키도록 노력할 것을 진심으로 여러분 앞에서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후보는 지난 2022년 유튜브 채널 '김용민 TV'에 출연해 "전쟁에 임해서 나라에 보답한다며 종군 위안부를 보내는 데 아주 큰 역할을 한 사람이 바로 김활란(이화여대 초대 총장)"이라며 "미군정 시기에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군 장교들한테 성 상납시키고고 그랬다"고 발언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또 2019년 2월에도 같은 채널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이) 일제강점기에 정신대, 종군위안부를 상대로 섹스를 했었을 테고"라며 "가능성이 있었겠죠. 그 부분과 관련해서 명확하게 알려지진 않았을 테니까"라고 말한 사실도 드러나며 논란이 확산됐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준혁, '이대생 성상납' 발언에 "깊은 사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