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충북보건환경연구원 “도내 하천 91.5% 수질 1등급 유지”


[아이뉴스24 한준성 기자] 충북 도내 하천의 91.5%가 수질 1등급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충북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충북지역 하천에 대한 수질조사 결과,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 전체 평균농도는 1.1 mg/L로 하천 생활환경기준 Ⅰ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부터 11월 말까지 2개월간 진행됐다. 청주시 26개 하천 33개 지점 등 178개 하천 213개 지점을 대상으로 했다.

미호강 주민하천관리단이 12일 오후 충북 청주시 상당구 무심천 일대에서 미호강 유역 관리를 위한 수중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3. 06. 12. [사진=뉴시스]
미호강 주민하천관리단이 12일 오후 충북 청주시 상당구 무심천 일대에서 미호강 유역 관리를 위한 수중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3. 06. 12. [사진=뉴시스]

조사항목은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 총유기탄소, 총인, 총질소 등 4개 항목이다.

조사결과 213개 지점의 전체 평균 농도는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 1.1 mg/L, 총유기탄소 1.8 mg/L, 총인 0.039 mg/L, 총질소 3.18 mg/L로 나타났다. 이는 우리나라 환경정책기본법 하천 생활환경기준 Ⅰ등급에 해당하는 수치다. 지난 10년 평균농도와 비교했을 때 큰 차이 없이 ‘좋음’ 상태의 수질을 유지하고 있다.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 기준 하천 수질등급은 전체 213개 지점 중 1등급이 195개(91.5%), 2~3등급 14개(6.6%), 4등급 이상은 4개(1.9%)로 집계됐다.

신현식 환경연구부장은 “지역 소하천은 유량이 적어 오염물질의 유입에 영향을 크게 받기 때문에 수질 관리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하한다”며 “도내 하천 수질 검사를 지속해 오염 하천 수질 개선을 위한 자료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청주=한준성 기자(fanyk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충북보건환경연구원 “도내 하천 91.5% 수질 1등급 유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