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엘리베이터·화장실서 여성들 폭행한 고교생 "성범죄 고의 없어"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아파트 엘리베이터와 상가 화장실 등에서 처음 본 10대 여성들을 폭행하고 성범죄를 저지른 고교생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일부 부인했다.

29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이날 수원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신진우) 심리로 열린 강간미수, 강간상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군의 첫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아파트 엘리베이터와 상가 화장실 등에서 처음 본 10대 여성들을 폭행하고 성범죄를 저지른 고교생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일부 부인했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아파트 엘리베이터와 상가 화장실 등에서 처음 본 10대 여성들을 폭행하고 성범죄를 저지른 고교생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일부 부인했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A군은 지난달 6일 밤 수원시 소재의 한 아파트에서 10대 B양을 때린 뒤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40분 전 다른 아파트에서 C양을 폭행하고서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치고, 전날인 5일 밤엔 촬영을 목적으로 화성시 한 상가 여자 화장실에 들어가 D양의 목을 조르고 폭행한 혐의도 있다.

수사 기관은 범행 장소와 범행 과정 등에서 A군의 행위를 종합적으로 살펴봤을 때 그가 성범죄를 저지를 목적으로 폭행 등 범행한 정황이 있다고 보고 관련 죄명을 적용했다.

이날 A군의 변호인은 "폭행 혐의 경우 강간하려는 고의는 없었다"는 취지로 일부 혐의를 부인했다.

아파트 엘리베이터와 상가 화장실 등에서 처음 본 10대 여성들을 폭행하고 성범죄를 저지른 고교생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일부 부인했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최란 기자]
아파트 엘리베이터와 상가 화장실 등에서 처음 본 10대 여성들을 폭행하고 성범죄를 저지른 고교생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일부 부인했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최란 기자]

그는 또 "피해자들의 연령을 고려해 자극적인 수법의 내용이 상세히 보도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재판부는 "향후 세부적인 부분까지 노출되거나 피해자가 법정에 나와 증인신문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면 비공개 심리 여부를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다음 재판은 내달 13일 진행될 예정이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엘리베이터·화장실서 여성들 폭행한 고교생 "성범죄 고의 없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