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영환 충북지사 측근, 박진희 도의원 폭행 교사 의혹


박진희 "의정활동 마음에 안든다며 물리적 위해 가하려 해"
폭행 교사 지목 A씨 "박 의원 주장 사실과 달라…법적 조치"

[아이뉴스24 한준성 기자] 김영환 충북지사 측근이 더불어민주당 박진희 충북도의원을 폭행하라고 교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주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자는 “폭행 교사가 아닌 사적이 대화일을 뿐”이라고 밝혀 진실 공방이 예상된다.

민주당 박진희 충북도의원은 29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영환 지사 지인이 본 의원과 현직 기자 2명을 대상으로 한 테러를 사주했다는 제보가 있었다”고 폭로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진희 충북도의원이 29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영환 충북지사 측근이 자신을 폭행하라고 교사했다고 주장하며 그 증거로 녹취파일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한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진희 충북도의원이 29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영환 충북지사 측근이 자신을 폭행하라고 교사했다고 주장하며 그 증거로 녹취파일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한준성 기자]

그는 “현직 도의원과 기자에 대한 중상해 교사, 그것도 도지사 최측근을 자처하는 인물이 정당한 의정활동과 언론 보도가 마음에 들지 않는 다는 등의 이유로 물리적 위해를 가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를 뒷받침할 증거라며 박진희 의원은 녹취파일도 공개했다. 이 녹취에는 폭행을 교사 받았다고 주장하는 A씨와 박 의원의 대화가 담겨있다.

녹취에서 A씨는 “김영환 지사의 지인인 B씨가 박 의원 등에 위해를 가하라고 지시를 했다”는 등의 이야기를 했다.

B씨는 김영환 지사와 동향인 인물로, 괴산군 청천면에서 비영리단체를 운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원은 “테러를 사주한 사람은 김영환 지사의 오른팔, 호위무사를 자처하는 중·고등학교 후배”라며 “도지사가 하는 일에 방해가 되기 때문에 세 사람(박진희 의원과 기자 2명)을 제거해야 한다는 직접적 사주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내용을 전달받고 매우 공포스럽고 위협을 느꼈다”며 “선출직 공직자로서 비판은 겸허히 수용하지만, 물리적 협박과 테러 사주는 주동자를 발본색원하고 맞서 싸울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진희 의원은 이번 사안과 관련, 경찰에 수사 의뢰할 계획이다.

김영환 충북지사 지인으로부터 박진희 충북도의원을 폭행하라고 교사 받은 것으로 지목된 A(오른쪽)씨가 29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한준성 기자]
김영환 충북지사 지인으로부터 박진희 충북도의원을 폭행하라고 교사 받은 것으로 지목된 A(오른쪽)씨가 29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한준성 기자]

이날 박 의원 기자회견이 끝나자 박진희 의원 폭행 교사를 받은 것으로 지목된 A씨가 도청 브리핑룸에 나타나 박 의원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A씨는 “B씨가 (박진희 의원과 기자 2명) 손 좀 봐 달라는 이야기를 한 것은 맞다. 어떻게 해야 할 지 후배들과 상의했으나, 만류해서 하지 않기로 했다”며 “요즘 세상에 누구 욕을 못하냐. 이걸 가지고 마치 사람을 죽이자는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말했다.

박 의원이 공개한 녹취와 관련해선 “동의 없이 불법 녹취된 것으로 박진희 의원이 (저를) 유도 심문을 했고, 자신이 필요한 부분만 편집해 공개한 것”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박진희 의원은 민선 8기 출범 이후 '차 없는 도정', '제천 산불 술자리', '청주 오송 지하차도 참사' 등 국민의힘 소속 김영환 충북지사 관련 논란이 있을 때마다 '저격수'를 자처하며 날을 세워왔다.

/청주=한준성 기자(fanyk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영환 충북지사 측근, 박진희 도의원 폭행 교사 의혹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