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하마스에 납치된 '10개월 아기' 석방 요구↑…"50일 넘게 억류"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에 납치돼 억류 중인 이스라엘 10개월 아기의 석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8일(현지시각)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이칠로프 병원에서 이스라엘 국기를 펼쳐 든 사람들이 하마스로부터 풀려난 인질들을 태운 헬기가 착륙하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28일(현지시각)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이칠로프 병원에서 이스라엘 국기를 펼쳐 든 사람들이 하마스로부터 풀려난 인질들을 태운 헬기가 착륙하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2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은 "최연소 인질인 크피르 비바스가 지난달 7일 납치된 이후 생애의 5분의 1에 가까운 50일이 넘도록 억류된 상태"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크피르는 엄마 쉬리(32), 아빠 야덴(34), 형 아리엘(4)과 함께 니르오즈에서 납치됐으며, 이날까지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일시 휴전 닷새에 걸쳐 풀려난 이스라엘 인질 60명에 포함되지 않았다.

납치 당시 찍힌 영상과 사진 등을 보면 엄마 쉬리는 겁에 질린 채 담요 속에서 아이들을 꽉 잡고 있으며, 아빠 야덴은 다친 것으로 보인다.

이스라엘 당국은 하마스가 이 가족을 다른 팔레스타인 무장단체에 넘기면서 석방이 복잡해졌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스라엘군 수석대변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가족이 다른 팔레스타인 단체에 납치돼 있지만, 이 가족의 안전은 하마스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군의 다른 대변인에 따르면 비바스 가족은 현재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에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28일(현지시각)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시위대가 하마스에 납치된 크피르 비바스 가족의 무사 귀환을 기원하며 풍선을 날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28일(현지시각)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시위대가 하마스에 납치된 크피르 비바스 가족의 무사 귀환을 기원하며 풍선을 날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에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는 1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오렌지색 풍선을 띄우며 비바스 가족의 석방을 촉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야덴의 친척인 에일론 케셰트는 기자들에게 "9개월 아기가 납치되는 이런 일은 전에 없다"며 "아기가 하마스의 적이냐"고 호소했다.

크피르와 아리엘의 고모인 오프리 비바스 레비는 조카들의 석방이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 "우리에 대한 심리전의 하나인 것 같다"며 "그들이 아이들을 전리물로 여기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레비는 "53일간 가자에 있으면서 누가 아이들을 안아주고 목욕시켜 주고 울 때 달래주는지 모르겠다"며 심경을 전했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하마스에 납치된 '10개월 아기' 석방 요구↑…"50일 넘게 억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