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서울의 봄' 개봉 일주일 만에 230만 돌파…이번 주에 300만 뚫을 듯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12·12 사태를 다룬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일주일 만에 누적 관객수 230만 명을 돌파했다.

영화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 예고 포스터. 배우 황정민이 전두광 역을 맡았다. [사진=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 예고 포스터. 배우 황정민이 전두광 역을 맡았다. [사진=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29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서울의 봄'은 지난 28일 하루동안 관객 23만2274명을 동원해 누적 관객수 236만4627명을 기록했다.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주말을 포함한 내달 3일까지 300만 관객은 거뜬히 넘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봄'은 지난 1979년 12월 12일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 9시간을 그려낸 영화다. 실제 우리나라 역사를 모티브로 만든 영화다. 전작 '아수라' '태양은 없다' '비트' 등을 만든 김성수 감독의 신작이다.

황정민과 정우성, 이성민, 박해준, 김성균 등 명품 배우들이 출연했다.

배우 김성균-정우성-황정민-이성민이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김성균-정우성-황정민-이성민이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개봉 전부터 실시간 예매율 1위까지 하며 화제를 모았던 이 작품은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는 물론 CGV 골든 에그 지수 98%, 네이버 평점 9.40 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한편 '서울의 봄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정승필 기자(pilihp@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서울의 봄' 개봉 일주일 만에 230만 돌파…이번 주에 300만 뚫을 듯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