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전주시-용인특례시, 도시발전·시민행복 동반자 됐다


공동발전과 교류 활성화 위한 자매결연 협약 체결

[아이뉴스24 김양근 기자] 전북 전주시와 용인특례시가 양 도시의 발전과 시민들의 행복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동반자가 되기로 했다.

시는 28일 덕진공원 연화정도서관에서 우범기 전주시장과 이기동 전주시의회 의장,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윤원균 용인특례시의회 의장 등 양 도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간 공동발전과 교류 활성화를 위한 전주시·용인특례시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전주시와 용인특례시가 공동발전을 위한 자매결연 협약을 맺었다. [사진=전주시 ]
전주시와 용인특례시가 공동발전을 위한 자매결연 협약을 맺었다. [사진=전주시 ]

경제와 산업, 문화, 관광 등 각 영역에서 상호 관심 분야와 지향점이 유사한 양 도시는 민선 8기 출범 이후 우범기 전주시장과 이상일 용인시장이 교류 확대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교류 확대를 위한 첫발을 뗐으며, 본격적인 실무협의를 거쳐 이날 자매도시가 되기로 약속했다.

이로써 전주시의 국내 자매도시는 경북 안동시(1999년)와 수원특례시(2016년)에 이어 3개 도시로 늘어나게 됐다.

양 도시는 이날 협약을 바탕으로 상호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서로의 자원을 최대한 공유·활용하고, 지속 가능한 협력사업을 발굴·추진함으로써 주민의 이익 증진과 삶의 질을 향상시켜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양 도시는 △주민복지 향상 △문화예술 및 체육 교류 △지역간 관광자원 연계 및 홍보 △농특산품 구매・홍보 및 판로지원 △행정정보 및 우수정책 공유 △재해 재난시 긴급구호 등 각 분야에서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시는 이번 협약에 따라 △고향사랑기부제 적극 홍보 △농산물 직거래장터 전주시 우수농산물 판촉 △양 도시 주요 축제·행사 시 팝업스토어 개설 등을 우선 추진하면서 시민교류를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또, 상호도시 시민들에게 전주 경기전과 용인자연휴양림 등 유명 관광지에 대한 입장료 할인 혜택이 주어질 수 있도록 논의해나간다는 구상이다.

한편 용인특례시는 지난 2020년 12월 수원, 고양, 창원과 함께 특례시로 지정된 수도권의 대표도시로, 지난 9월 기준 약 110만 명의 인구가 거주하고 있다.

/전북=김양근 기자(roo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전주시-용인특례시, 도시발전·시민행복 동반자 됐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