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전북도, 생애주기별 산림복지서비스 확대한다


2027년까지 4900억원 투입, 인프라 21종 503개소로 확대

[아이뉴스24 김양근 기자] 전북도가 유아부터 노년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쉽게 일상에서 누릴 수 있는 생애주기별 산림복지서비스 확대를 본격 추진한다.

도는 28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건강, 삶의 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숲을 이용한 산림복지서비스의 국민적 수요에 발맞춰 오는 27년까지 4,900억원을 투자해 기존 산림복지 인프라 21종 269개소에서 234개를 추가로 조성해 503개소로 확대하는 등 산림복지서비스 확대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전라북도 청사  [사진=전라북도 ]
전라북도 청사 [사진=전라북도 ]

도가 마련한 이 계획은 엄마 뱃속부터 유아, 청년, 장년, 노년에 이르기까지 생애주기별로 산림을 기반으로 하는 휴양, 문화, 교육, 치유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일컫는다.

이 계획은 또 지난 10월 산림청이 국토녹화 50주년을 맞아 산림의 경제·환경·사회문화적 기능 극대화로 ‘산림르네상스’를 구현하기 위해 발표한 산림복지서비스 10대 추진과제와도 연계했다.

도는 산림 치유‧휴양 등 다양한 산림복지서비스 이용과 인구 구조변화, 산림레포츠 및 소규모 모임, 가족단위 이용자의 증가와 휴양과 치유 등을 함께 복합적으로 이용하려는 수요변화에 맞춰 산림복지서비스 체계를 마련하고 인프라 확대와 이용편의 제공, 산림 교육‧체험의 서비스 질을 개선, 이용 만족도를 높여 나갈 실천방안을 마련했다.

특히 ‘생애주기별 맞춤형 산림복지서비스 인프라’와 ‘취약계층 이용확대를 위한 산림복지 인프라’, 그리고 ‘유아·청소년의 창의성·인성함양 도모를 위한 산림교육 서비스’ 등을 확대하는 계획이다.

생애주기별 맞춤형 산림복지 인프라는 ‘출생기‧유아기 산림체험’, ‘청소년‧청년기 산림교육’, ‘중장년기 산림휴양’, ‘노년기‧회년기 생활속 안전한 산림복지’로 분류한 맞춤형 인프라를 확충할 방침이다.

또한 취약계층과 소외계층, 보행약자 등의 이용편의를 증진해 누구나 쉽게 산림복지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복지시설 나눔숲과 무장애나눔길, 복지시설 환경개선에 300억을 투자해 3종 137개소를 192개소로 확충할 예정이다.

산림복지서비스 인프라 확충과 함께 유아‧청소년‧성인에 이르기까지 맞춤형 숲체험 기회를 확대하고 산림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숲해설가, 유아숲지도사, 목재교육전문가, 치유지도사 등 산림복지 전문가 운영을 65명에서 165명으로 확대하고 이를 위해 전문인력 양성기관과 전문가 역량을 강화하는 등 양질의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탄소중립 및 환경‧사회‧투명경영(ESG) 등의 의무가 강화되고 탄소흡수원인 산림에 대한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탄소중립과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도내 기업이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민관협력 체계를 구축하여 협업을 통해 산림복지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ESG’ 경영 문화 확산에도 기여하도록 할 계획이다.

실제 전주시의 (사)더숲과 익산시의 (사)푸른익산만들기는 기업과 시민의 헌금과 헌수를 통해 도시숲과 정원 등 쉼공간을 조성해 시민에 제공하고 있어, 이러한 모범사례를 바탕으로 민관협력과 기업참여가 활발해질 수 있는 방안을 마련, 적극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김관영 도지사는 “우리 전북은 청정하고 빼어난 산림자원이 풍부하다. 이를 활용해 에코힐링 1번지로 만들어 일과 삶, 쉼이 함께 어우러져 발전할 수 있도록 산림정책을 진화시키겠다”며 “산림복지서비스 확대를 통해 도민들 삶의 질과 만족도가 높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북=김양근 기자(roo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전북도, 생애주기별 산림복지서비스 확대한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