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놀던언니' 채리나 "아이비, 초아? '얘네 진짜 또라이구나' 생각했다"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가수 채리나가 놀던언니에 출연하는 소감과 함께 출연자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채리나는 28일 서울 종로구 씨네큐브에서 열린 '놀던언니'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출연자들과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E채널∙채널S]
채리나는 28일 서울 종로구 씨네큐브에서 열린 '놀던언니'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출연자들과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E채널∙채널S]

채리나는 28일 서울 종로구 씨네큐브에서 열린 '놀던언니'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출연자들과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채리나는 프로그램에 대해 "놀던언니는 매 회차 우리의 '병맛'을 확인해 볼 수 있다. 갈수록 놀라운 그림이 펼쳐진다"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면서 함께 출연한 출연자를 만났을 당시 느낀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채리나는 "이지혜나 나르샤는 자주 봤었다. 아이비랑 초아는 이번 프로그램에서 처음 봤는데 '얘네 진짜 또라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가요계에 아직 살아남아 있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 자신이 맡은 맏언니 역할에 대해서 "사실 내가 끌고 가기보다는 이지혜도 있고, 동생들에게 나는 좀 기대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정말 내가 부담 가지지 않게 너무 잘 챙겨줬다"고 고마움을 말했다.

채리나는 28일 서울 종로구 씨네큐브에서 열린 '놀던언니'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출연자들과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E채널∙채널S]
채리나는 28일 서울 종로구 씨네큐브에서 열린 '놀던언니'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출연자들과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E채널∙채널S]

이와 함께 채리나는 잘 놀 수 있는 비결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그는 "내가 어린 나이에 '까져'가지고 부모님 속 썩이고 춤도 주고 놀고 그랬다. 그게 아직까지 버틸 수 있는 비결이기도 하다. 요즘에는 모든 일에 즐겁고 감사하다고 생각한다. 그게 잘 놀 수 있는 비결"이라고 생각을 밝혔다.

자신의 강한 이미지에 대해서는 "내가 사고 많이 일으킨 이미지지만, 사실 일으킨 적이 없다. 이때까지 죄를 지은 것이 없다. 이미지가 그럴 뿐이다"라면서 "그래서 후배들에게 해줄 수 있는 말은 '사고 치지 말고 버텨라'다. 가장 어렵지만 중요한 점이다"라고 했다.

한편 이날 오후 8시 40분에 E채널∙채널S에서 첫 방송되는 놀던언니는 마이크 하나로 대한민국을 휘어잡았던 언니들 5인방이 뭉친 '노필터' 버라이어티 예능이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놀던언니' 채리나 "아이비, 초아? '얘네 진짜 또라이구나' 생각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