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내가 준 선물 안 써서 항의글 썼다"…남자 아이돌에 빠진 남성 팬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남자 아이돌에 빠졌다는 남성 팬이 고민을 털어놨다.

지난 27일 KBS Joy 방영된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좋아하는 아이돌에게 서운한 마음을 온라인상에 드러냈다가 그에게 상처를 줬다며 그 가수와의 관계를 정리하고 싶다는 사연자가 등장했다.

 남자 아이돌에 빠졌다는 남성 팬이 고민을 털어놨다.[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남자 아이돌에 빠졌다는 남성 팬이 고민을 털어놨다.[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은 "굉장히 신박한 사연이 될 것 같다"며 "유명한 가수야?"라며 물었고 사연자는 "어느 정도 인지도는 있다"고 답했다.

사연자는 "패션에 관심이 많아 아이돌 뮤비로 패션을 공부하다가 자연스럽게 '덕질'을 하게 됐다"며 "마음이 착한 상태에서 취미생활을 했어야 했는데 나쁜 마음으로 제가 오해를 해서 가수분께 상처를 입혔다"고 전했다.

어떤 오해를 했냐는 질문에 그는 "생일 카페에서 나에게 아는 척을 안 해줬다"고 답했고, "누구는 인스타 팔로우를 받아주고 저는 안 받아줬다. 서운한 마음이 들어 온라인상에 글을 썼는데 팬들의 항의글을 받고 아차 싶어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며 형사처벌까지 받겠다고 했다"고 고백했다.

사연자는 해당 글을 본 아이돌 멤버의 아버지에게 "한번 뵙고 싶습니다"라는 DM을 받아 아이돌 멤버와 함께 만나는 자리가 성사됐고 그렇게 오해를 풀며 해결이 됐다고 전했다. 해당 멤버가 남자라는 것을 알게 된 서장훈은 "여자 가수인 줄 알고 걱정했었는데"라고 말했다.

남자 아이돌에 빠졌다는 남성 팬이 고민을 털어놨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남자 아이돌에 빠졌다는 남성 팬이 고민을 털어놨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하지만 사연자는 그 이후에도 자신이 보낸 선물(선글라스, 운동화 등)을 착용하지 않는 아이돌 멤버의 모습을 보고 또다시 서운하다는 글을 올렸고, 자신이 두 번이나 그에게 상처를 줬기 때문에 이 관계를 스스로 정리하고 싶다고 고백했다.

이에 이수근은 "충분히 할 만큼 했다. 가수에 빠져서 네 삶이 없으면 되겠냐. 팬으로서 좋아할 수는 있지만 너무 집착이 심하면 안 된다"고 조언했고, 서장훈은 "집착하는 마음을 버리고 나이도 있고 하니 팬 활동은 당분간 쉬고 너의 삶에 집중하길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내가 준 선물 안 써서 항의글 썼다"…남자 아이돌에 빠진 남성 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