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남편 때문에 걸린 성병, 따졌더니 살충제 뿌리라고 주더라"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남편의 가스라이팅과 폭력을 겪은 여성이 이혼 후에 폭언과 협박이 더 심해져 괴롭다고 토로했다.

지난 27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사연자는 전남편과 이혼이 확정되었지만, 전남편의 지속적인 폭언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전했다.

남편의 가스라이팅과 폭력을 겪은 여성이 이혼 후에 폭언과 협박이 더 심해져 괴롭다고 토로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남편의 가스라이팅과 폭력을 겪은 여성이 이혼 후에 폭언과 협박이 더 심해져 괴롭다고 토로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그는 "2023년 6월 말, 4년에 걸쳐서 재판 이혼이 확정됐다. 그런데 이혼이 확정된 이후로 폭언이 더 심해지고 협박이 더 심해졌다"며 눈물을 쏟았다.

사연자는 "모임을 갔다 온 어느 날엔 '화장은 왜 그러냐, 술은 왜 이렇게 많이 마시냐, 수다를 왜 이렇게 많이 떠냐'며 한 시간 반 동안 차에서 뛰어내리고 싶을 정도로 비하하기도 했다"고 토로했고 "게임을 하던 아들이 전남편을 향해 '저리 가'라고 했다며 머리를 몇십 대를 때리길래 급히 말렸더니 내 머리채를 잡고 나를 때리더라"고 밝혔다.

이어 "아이가 3살이 됐을 때 몸이 안 좋아 산부인과에 갔더니 성병에 걸렸다고 하더라. 남편에게 물으니 '찜질방에 갔다 왔는데 그런 것 같다, 약사인 친구가 살충제를 뿌리면 된다고 하니 뿌려라'라며 살충제를 줬다"라고 말했다. 이에 "확인을 위해 산부인과에 다시 찾아갔더니 '찜질방에서 걸릴 수 있는 성병이 아니다'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남편의 가스라이팅과 폭력을 겪은 여성이 이혼 후에 폭언과 협박이 더 심해져 괴롭다고 토로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남편의 가스라이팅과 폭력을 겪은 여성이 이혼 후에 폭언과 협박이 더 심해져 괴롭다고 토로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그는 전남편과 정신건강의학과도 같이 갔다며 "남편이 미성숙한 사람이라고 하더라. 나르시시스트다. 전처의 큰딸도 저처럼 트라우마 때문에 치료를 받았다고 했다. 전처도 똑같은 경험을 했다고 해서 더는 안 되겠더라. 아이들 교육에도 안 좋고. 그래서 데리고 나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혼이 성립된 후 더 괴롭다는 사연자는 "스토킹 범죄로 고소하겠다고 했는데 지금 여기 오는 데도 문자가 왔다. 양육비 지급하라는 판결이 나왔는데 만나주지 않으면 안 주겠다더라. 면접교섭권이 한 달에 두 번 있는데 아이들은 거부한다. 그걸 남편은 제가 아이들을 지배해서 그렇다고. 모든 게 엄마 탓이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남편의 가스라이팅과 폭력을 겪은 여성이 이혼 후에 폭언과 협박이 더 심해져 괴롭다고 토로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남편의 가스라이팅과 폭력을 겪은 여성이 이혼 후에 폭언과 협박이 더 심해져 괴롭다고 토로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에 서장훈은 "연락처를 바꾸고 아이들 번호도 바꿔 단호하게 끊어야 할 것"이라며 "아이들을 위해서 분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수근도 "아이들이 가장 민감한 시기인데 엄마가 잡아주지 않으면 어디로 튈지 모른다. 엄마가 강해져야 한다"라며 사연자를 위로했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남편 때문에 걸린 성병, 따졌더니 살충제 뿌리라고 주더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