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동거녀 주먹으로 때려 살해한 70대 "전혀 기억 안 난다" 주장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한 70대 노인이 동거녀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한 70대 노인이 동거녀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한 70대 노인이 동거녀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27일 70대 A씨를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4일 오후 5시 37분쯤 부천시 주택에서 60대 동거녀 B씨를 주먹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와 7년 전부터 동거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서울에 사는 A씨 손주가 잠깐 집에 오라는 할아버지의 연락을 받고 찾아갔다가 쓰러진 B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손주가 방문했을 당시 범행 현장을 벗어나지 않고 집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70대 노인이 동거녀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한 70대 노인이 동거녀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이후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왜 때렸는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며 사실상 진술을 거부했다.

이에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B씨 시신 부검을 의뢰했으며,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한 A씨를 추가로 조사한 뒤 죄명을 살인으로 변경할지도 검토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발견 당시 B씨는 머리가 찢어지고 손과 얼굴에도 상처가 있었다"며 "피의자가 범행 동기 등 사건 경위를 일절 진술하지 않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지법 부천지원은 전날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동거녀 주먹으로 때려 살해한 70대 "전혀 기억 안 난다" 주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