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고향 금은방서 수천만원 금품 훔친 40대 체포…홍천서 부평까지 도주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자신의 고향에 있는 금은방에서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쳐 달아났던 절도범이 붙잡혔다.

자신의 고향에 있는 금은방에서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쳐 달아났던 절도범이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자신의 고향에 있는 금은방에서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쳐 달아났던 절도범이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강원 홍천경찰서는 27일 특수절도 혐의로 40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 새벽 2시 30분쯤 홍천의 한 금은방에 침입해 진열대에 있던 금반지 등 26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해 얼굴을 가리고 미리 준비한 절단기로 금은방 출입문 유리창을 내리쳐 깨뜨린 뒤 범행을 저질렀다.

이후 경찰의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춘천에서 훔친 오토바이를 범행에 이용했으며, 이후 택시와 도보 등으로 이동하다 주택가에 세워놓은 렌트차량을 타고 자신의 주거지인 부평까지 도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범행 장소 주변 및 이동 동선을 따라 300여개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하고, 탐문 등을 통해 렌트 차량 번호와 피의자를 특정, 추적수사 끝에 인천 부평구의 한 호텔에 있던 A씨를 붙잡았다.

자신의 고향에 있는 금은방에서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쳐 달아났던 절도범이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자신의 고향에 있는 금은방에서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쳐 달아났던 절도범이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조사 결과 A씨는 일정한 직업 없이 고시원 등을 전전하며 생활비 마련을 위해 고향인 홍천의 금은방을 털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피해품 중 금반지 24점과 금반지를 처분하고 사용 후 남은 현금 70만원 등을 A씨에게서 압수했다. 또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다른 금은방 미수사건 등 여죄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고향 금은방서 수천만원 금품 훔친 40대 체포…홍천서 부평까지 도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