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갈이는 심각한 질병"…이태원 곳곳에 '이갈이' 낙서한 미국인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서울 용산구 일대 155개 공공장소에 상습적으로 낙서를 하고 다닌 미국인이 붙잡혔다.

서울 용산구 일대 155개 공공장소에 상습적으로 낙서를 하고 다닌 미국인 A씨가 붙잡혔다. 사진은 A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낙서 사진. [사진=인스타그램]
서울 용산구 일대 155개 공공장소에 상습적으로 낙서를 하고 다닌 미국인 A씨가 붙잡혔다. 사진은 A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낙서 사진. [사진=인스타그램]

서울 용산경찰서는 27일 용산 일대 주택 대문, 굴다리, 쓰레기통, 도로 노면, 전봇대, 상점 셔터 등에 길거리 낙서(그라피티)를 한 미국인 A씨를 재물손괴 등 혐의로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관광 목적으로 한국에 들어와 용산 일대에서 락카 스프레이 페인트와 특수펜을 이용해 '이갈이' 'bruxism'(이갈이) 등의 낙서를 한 혐의를 받는다.

낙서가 점차 늘어나자, 주민들은 불안감을 느꼈고 '테러 징후'라는 소문까지 돌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이 낙서한 사람을 찾아 나섰고 폐쇄회로(CC)TV를 통해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을 '이갈이'라 지칭하고 자신의 그라피티 사진과 영상을 찍어 올리기도 했다.

서울 용산구 일대 155개 공공장소에 상습적으로 낙서를 하고 다닌 미국인 A씨가 붙잡혔다. 사진은 A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낙서 사진. [사진=인스타그램]
서울 용산구 일대 155개 공공장소에 상습적으로 낙서를 하고 다닌 미국인 A씨가 붙잡혔다. 사진은 A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낙서 사진. [사진=인스타그램]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낙서 사실을 순순히 인정하면서도 공공장소 벽면 등에 낙서처럼 긁거나 스프레이로 그리는 그림인 '그라피티'를 남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평소 자신이 이갈이가 심해 "이갈이가 생각보다 심각한 질병이니 사람들에게 알려주고 싶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출국정지 상태이던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이 이를 기각해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A씨는 자신의 관련 기사가 난 이후에도 SNS에 해당 기사 캡처본을 올리며 #BRUXISM #이갈이 #graffiti #finally 해시태그와 함께 "이갈이는 생각보다 심각한 질병입니다"라고 쓰기도 했다.

서울 용산구 일대 155개 공공장소에 상습적으로 낙서를 하고 다닌 미국인 A씨가 붙잡혔다. 사진은 A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낙서 사진. [사진=인스타그램]
서울 용산구 일대 155개 공공장소에 상습적으로 낙서를 하고 다닌 미국인 A씨가 붙잡혔다. 사진은 A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낙서 사진. [사진=인스타그램]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갈이는 심각한 질병"…이태원 곳곳에 '이갈이' 낙서한 미국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