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안철수 "이준석 신당 실패 확률 높다…몸값 올려주지 말라"


"이준석 신당, 오히려 여당에 유리할 것"
한동훈 장관에 "수도권 나와줬으면"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이준석 전 대표가 추진하는 신당에 대해 "실패 확률이 높다"며 "찻잔 속의 태풍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사진=아이뉴스DB]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사진=아이뉴스DB]

안 의원은 26일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이 전 대표가 신당을 만들면 오히려 여당이 더 유리해질 것"이라며 "저희 당 의원들에게도 너무 그렇게 겁내서 오히려 몸값을 올려주지 마시라고 권고 드리고 싶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전 대표 신당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주로 호남에서 높은 지지율이 나온다"며 신당 지지자가 민주당, 진보 쪽이 훨씬 많다는 점을 그 근거로 들었다. 그러면서 "신당 문제는 현재 상황으론 큰 변수는 아니다. 오히려 현재 야당에 불리한 요소"라고 했다.

안 의원은 "신당을 창당하려면 많은 사람이 모여야 하고 돈도 많이 필요하고 새로운 비전이 필요한데 현재로 봐서는 그 셋 다 없는 형편"이라며 "현실적으로 (신당을) 만들기 힘들다고 보고 있다. (이 전 대표가) 무소속으로 나갈 확률이 더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안 의원은 당 지도부가 혁신위원회의 요구를 수용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현재 굉장히 첨예한 갈등의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이제 한 걸음 더 나아가면 굉장히 위험하다고 생각한다"며 "(당이) 혁신위의 요구를 대폭 수용하는 모습을 보이고, 혁신의 모습을 보여야만 내년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총선 승리를 위한 요소로는 건강한 당정 관계 수립, 국정 기조의 대전환, 깨끗하고 유능한 인재 발탁 등을 꼽았다.

안 의원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총선 역할론과 관련해서는 "총선에 출마했으면 좋겠다"며 "수도권에 인재가 없다. 출마자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 한 장관이 여기에 힘을 보태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안철수 "이준석 신당 실패 확률 높다…몸값 올려주지 말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